상단여백
HOME I am Healthy
보검 매직 박보검, ‘무한도전’서 봅슬레이의 짜릿한 속도감 즐기며 반전 매력 뽐내
  • 임만순 기자
  • 승인 2017.04.17 09:42
  • 댓글 0
   
▲ <사진=MBC 무한도전 캡쳐 화면>
<사진=MBC 무한도전 캡쳐 화면>
<사진=MBC 무한도전 캡쳐 화면>

【서울=서울뉴스통신】 임만순 기자 = 코카-콜라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캠페인 모델로 활약 중인 박보검이 청춘 스포츠 스타 같은 짜릿한 매력을 뽐내며 ‘예능 우등생’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300일 앞두고 방영된 무한도전 <2018 평창> 편에서 재치 있는 삼행시에 이어 짜릿한 댄스 신고식은 물론, ‘스포츠 영화’의 주인공처럼 봅슬레이마저 잘하는 ‘완소남’의 모습을 보인 것.

“MBC 첫 출연”이라고 밝힌 박보검은 최근 코카-콜라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캠페인 모델로 성화봉송 주자 참여를 알렸던 것처럼, 마치 동계올림픽 선수가 된 듯 의욕 넘치는 모습으로 짜릿하게 봅슬레이를 즐기며 촬영에 임하고 재치 넘치는 예능감을 유감없이 발휘해 무한도전 팀의 찬사를 받았다.

박보검은 평소 ‘미담 부자’, ‘천사 보검’으로 소문날 만큼 착하고 온화한 성품으로 유명하지만, 팀 대결로 이뤄진 이날만큼은 눈뜨기 조차 힘든 봅슬레이 마의 구간을 견뎌내는 ‘승부욕’을 발휘하는 반전 매력을 뽐냈다. 박보검은 봅슬레이 국가대표의 시범에 긴장 된 모습을 보이는 듯 했으나, 본격적인 대결이 시작되자 환상적인 팀워크를 발휘하며 팀을 짜릿한 승리로 이끌어내기도 했다. 박보검은 박명수, 정준하, 하하를 보며 연신 ‘파이팅’을 외치며 응원의 힘을 보내는 등 배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봅슬레이 실전 훈련을 위해 무한도전 팀을 찾아온 이용 감독과 봅슬레이 국가대표 선수들은 박보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특히 이용 감독은 “박보검 씨가 (카메라 화면에 잘 잡히는) 2번을 해야 한다”고 주장, 보검복지부 (박보검 팬클럽) 의혹을 받으며 무한도전 팀의 질투 어린 야유를 받기도 했다.

박보검은 정준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무한도전 팀과 코카-콜라를 마시며 함께하는 즐거움과 짜릿함을 나누기도 했다.

다음 주 무한도전에는 두 팀 간의 치열한 대결의 승부가 갈릴 예정이다. 무한도전은 예고편을 통해 박보검이 평소 다정한 모습과 달리 한 치 물러섬 없는 거친 매력을 뽐내며 짜릿하게 활약하는 모습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박보검은 최근 90여년 간 올림픽을 후원해 온 코카-콜라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캠페인 모델로 활동하며, 일생일대의 기회가 될 코카-콜라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 모집을 알리고 이에 응모할 수 있도록 소비자를 독려하고 있다. 앱스토어 및 구글 플레이에서 다운로드 가능한 ‘CokePLAY(코-크 플레이)’ 앱을 통해 코카-콜라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에 응모할 수 있으며 성화봉송 주자 모집은 오는 5월 31일까지다.


임만순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만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