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ㆍ충남
대전시, 옥외광고물 ‘Safety-Sign의 날’ 운영7∼10월, 고정상태 불량 점검 등 점검
  •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 승인 2017.07.03 10:07
  • 댓글 0
【대전=서울뉴스통신】 조윤찬 기자 = 대전시는 여름철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간판 추락과 파손 등 각종 피해에 대비해 관내 옥외광고물에 대한‘Safety-Sign의 날’을 7월부터 10월까지 운영한다.

'옥외광고물 Safety-Sign의 날’은 기상대 태풍발생 예고에 따라 시 옥외광고협회와 자치구담당공무원으로 합동점검반을 편성하고 보행자의 통행이 빈번한 지역의 옥외광고물(가로․세로․돌출․옥상․지주형간판)을 점검하고 광고주와 함께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을 실시한다.

점검 후 노후간판에 대해서는 자진철거를 유도하고 안전장치 보강 등 사전대책 마련을 권고함은 물론 불법광고물과 안전도검사를 받지 않은 광고물에 대해서는 계도 등 행정지도를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김준열 도시경관과장은 “올해‘옥외광고물 Safety-Sign의 날’운영을 통해 다수 광고주들이 자기 건물의 옥외광고물(간판)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 실시로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ycc92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