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ㆍ충남
대전시, 올해 31억 출산‧양육 지원금 지원저출산 늪에서 탈출 모든 역량 집중
  •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 승인 2017.07.03 10:07
  • 댓글 0
【대전=서울뉴스통신】 조윤찬 기자 = 대전시는 올해 31억여원의 출산지원금과 양육지원금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둘째 아이 이상 출산시 일시금으로 지급되는‘출산장려금’과 ▲셋째아이 부터 매월 지급되는‘양육지원금’을 병행해 지원하고 있다.

출산장려금은 둘째를 낳은 대전시민에게 2012년부터 30만원씩 지원하고 있으며 셋째 아이부터는 10만원이던 지원금을 2010년부터 50만 원으로 상향조정해 지원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동안 2476명에게 8억4000여만원이 지급됐다.

양육지원금은 셋째 아이부터 12개월간 매월 5만원씩 지급되며 현재 매월 1036명의 아이들에게 총 3억1000여만원이 지원됐다.

2017년 출산·양육 지원금은 초저출산 현상으로 2016년 지급실적대비 8.89% 하향 조정돼 책정됐고 점차적인 출산·양육지원금의 확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출생아수가 1만2400명(전년대비 9.98% 감소)으로 시는 지난 5월 노인보육과‘인구정책담당’을 정책기획관실로 자리를 옮겨 대전의 저출산·인구감소의 컨트롤타워를 정비하고 있다.

또 자치구별로도 지원책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대전 중구는 장애인 가정을 대상으로 장애등급에 따라 30~100만원의 출산장려금을 지원하고 있다. 대전 서구는 둘째 아 이상 10만원 상당의 기프트 카드를 제공한다. 대전 유성구는 셋째 아 이상 30만원 상당의 출산용품을 지원한다. 대전 대덕구는 첫째 아에게 10만원의 출산 장려금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 신청은 구별로 가까운 동 주민센터로 하면 된다.

최시복 정책기획관은 “저출산의 늪에서 탈출하려면 출산과 양육을 위한 지원도 필요하지만 일자리·주택·교육 등 사회 전반과도 연관된 사안으로 사회 모든 구성원의 관심이 절실하다”며 “아이의 울음소리가 들리는 활력 있는 도시, 매력적인 대전이 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ycc92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