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ㆍ방송
[시선집중] '하백의 신부' 원작만화 목원대 출신 윤미경 작가공모전 통해 데뷔 '오늘의 우리 만화상' 수상
  •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 승인 2017.07.20 11:14
  • 댓글 0
   
▲ 드라마 ‘하백의 신부’ 이미지.(사진=목원대 제공)

【대전=서울뉴스통신】 조윤찬 기자 = 톡톡 튀는 대사, OST 등 요즘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신세경 주연의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원작 만화가가 목원대학교 만화·애니메이션과 99학번 윤미경 작가인 것으로 알려져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하백의 신부'는 만화 '하백의 신부' 스핀오프 버전으로 2017년 인간 세상에 내려온 물의 신(神) '하백'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팔자로 극현실주의자인척하는 여의사 '소아'의 신(神)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매주 tvN에서 월,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원작자 윤 작가는 목원대 만화·애니메이션과를 졸업한 후 2003년 우리나라 3대 만화 만화출판사 중 하나인 서울문화사 신인공모전에 '나의 지구 방문기'로 은상을 수상했다. 서울문화사에서 발행하는 국내 대표적인 여성만화잡지인 '윙크'에 '레일로드'라는 작품으로 장편 연재 데뷔했으며 '하백의 신부'는 두 번째 장편 연재작이다.

윤미경 작가는 “목원대에 처음으로 만화과가 생긴다는 소식을 듣고 입학해 만화작가라는 같은 꿈을 가진 친구들을 만나 함께 좋아하는 그림을 그릴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목원대에서 만화를 전공하지 않았다면 다른 직업을 가진 채 만화는 취미로 그리고 있을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만화를 공부하는 후배나 지망생들에게는 “데뷔하고 처음 단편 작업을 할 때는 도망가고 싶을 정도로 힘들었지만 지금은 어느새 중견 작가가 돼 있다”며 “많이 그리고, 많이 읽고, 많이 보라”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하백의 신부'는 일찌감치 만화계에서도 좋은 작품으로 정평이나 2007년에 '오늘의 우리 만화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판권 계약도 2008년에 이미 성사된 작품이다.

국내 주요 웹툰 플랫폼들을 검색하면 어렵지 않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24권으로 완간됐으며 외전과 화집도 각각 한 권씩 출간돼 있다. 현재 윤 작가의 작품은 인터넷 만화 매출 1위에 올라있다.

윤 작가는 또 지난 6월부터 웹툰 플랫폼인 카카오페이지에서 풀컬러 웹툰 '내 싸랑 웅자'를 연재하고 있고 모바일에서 보는 새로운 환경에 맞춰 모든 작업 과정을 디지털 방식으로 바꿨다고 전했다.

한편 목원대 만화·애니메이션과 김병수 교수는 “현재 케이툰 1위를 달리는 작가도 우리 목원대 출신이라며 올해 가을쯤 드라마나 중국 진출 소식이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ycc92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