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남부 주요기사
안산시, 고위공직자 공직기강 해이 '도넘어'출장신청서 내고 유력 정치인 상가집 문상다녀 물의
  • 경기남부 취재본부 최영석 기자
  • 승인 2017.08.13 16:39
  • 댓글 0
   
▲ 안산시청 전경<사진=안산시청 제공>
【안산=서울뉴스통신】안산시 고위공직자가 출장업무시간에 사적인 업무를 봐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지난 11일 <경인종합일보> 보도에 따르면 안산시 복지문화국 S국장과 보육정책과 L과장은 지난 10일 오후 3시부터 4시 30분까지 업무시간에 안산지역 유력 정치인 A모씨의 상가인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장례식장을 들려 문상했다.

문제는 이날 S국장과 L과장은 해당 부서에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출장신청서를 신청하고 안산대학교에 있는 육아종합지원센터와 아이러브카페 등은 잠시 들러보고 곧바로 조문을 한 것.

결국 이들은 출장신청서에 신청한 시간 대부분을 장례식장에서 보낸 것이다.

특히 S국장은 안산시에 처음 생긴 3급 승진자로 안산시장이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휴가를 떠나 부재중인데도 모범을 보이기는 커녕 고위 공직자가 부하 직원을 대동하고 업무시간에 사적인 업무를 본 것으로 드러나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단원구에 거주하는 A모씨는 "고위 공무원이 모범을 보이기는 커녕 부하 직원을 데리고 한가하게 상가집이나 다니는게 말이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이며, "고위직 공무원이 이러니 부하직원들이 무엇을 배우겠느냐"고 푸념했다.

상록구에 사는 B모씨는 "서민들은 먹고 살기 힘들어 삼복더위에도 건축현장에 나가 땀을 뻘뻘 흘리며 일하는데, 고위 공직자가 시장이 자리를 비운사이 공적인 업무가 아니라 개인적인 일을 보고 다니는게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사람이냐 상가집이야 퇴근하고 조문하면 될 것을 왜 업무시간에 이러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B씨는 "비단 이번뿐만이 아니고 평소에도 그랬기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것 아니냐"고 반문하며 "안산시 공무원들의 기강 해이가 도를 넘었다"고 덧붙였다.

소식을 접한 이진수 안산시 부시장은 "잘못된 일이다. 사태를 파악해서 조치를 취하겠다.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기강을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 부시장은 "당사자인 S국장에게 진위 파악을 위해 수차례 전화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안 된다"며 "뒤 늦게 통화가 됐는데 출장 갔다 오는길에 상가집을 잠시 들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취재 기자가 "업무시간에 조문을 간 것은 잘못된 일이 아니냐"는 질문에 이진수 부시장은 "거기에 대해 할 말이 없다"고 해명했다고 <경인종합일보>는 전했다.

한편 <경인종합일보>는 취재 기자와 대면한 L과장은 "누구누구 갔느냐"는 질문에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답변했다고 보도했다.

경기남부 취재본부 최영석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남부 취재본부 최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