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ㆍ충남
대전지역 경제단체 “중소벤처기업부 대전에 잔류해야” 한 목소리대전상의 등 16개 경제단체 공동 건의문 채택
  •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 승인 2017.09.19 13:55
  • 댓글 0
   
▲ 16개 지역 경제단체장들이 중소벤처기업부 대전 잔류를 위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사진=대전상의 제공)
【대전=서울뉴스통신】 조윤찬 기자 = 대전상공회의소(회장 박희원)를 비롯한 지역 경제단체들이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를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대전지ㅇ

대전상의는 대전건설단체총연합회(회장 정성욱), 대전충남경영자총협회(회장 강도묵) 등 지역의 16개 민간경제단체와 공동으로 7월 청에서 부로 승격한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를 바라는 내용의 건의문을 행정안전부 등 관계 부처에 공식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15일 대전시청에서 권선택 대전시장 주재로 개최됐던 ‘지역경제인 간담회’에서 박희원 대전상의 회장을 비롯한 지역 경제단체장들이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를 희망하는 건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건의문에는 ‘중소벤처기업부 대전 잔류를 희망합니다’라는 주제로 “55만 지역 상공인 가족들의 뜻과 152만 대전시민의 바람을 담아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를 건의한다”면서 “중소벤처기업부가 기업하기 좋은 대전에서 대한민국 경제발전을 이루는데 앞장서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건의문을 통해 대전이 대한민국 최고의 중소·벤처기업 성장 기반을 갖추고 과학기술 인프라가 풍부하다는 점을 비롯해 제조업 생존율이 가장 높고 4차 산업혁명의 최적지로서 대한민국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도시라는 점 등을 강조하며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했다.

또 건의문에는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는 국토 균형발전과 수도권의 지나친 집중에 따른 부작용을 해소하는 것”이라며 “현 정부가 강조하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은 물론 ‘행정도시법’의 입법 취지와 목적에도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대상의 관계자는 “대전은 지난 1997년 대전정부청사가 건립되고 중소기업청이 입주한 이래로 국토의 균형발전과 중소·벤처기업의 성장을 함께 해왔다”며 “중소벤처기업부가 청에서 부로 승격되며 국내 중소·벤처기업을 중심으로 일자리창출과 소득주도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 만큼 대전에 잔류해 기업관련 정책의 시너지를 높여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는 올 7월 26일 정부 조직 개편에 의해 예전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창조경제 진흥 업무 등을 이관 받으면서 중소벤처기업부로 격상됐으며 1장관 1차관 4실 13관 41과의 조직으로 새롭게 출범했다.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ycc92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