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ㆍ기획 칼럼ㆍ기자수첩
[기고] ‘사람 먼저’인 교통 문화로의 패러다임 전환 필요범 정부차원의 대책 필요
  • 부산경남 취재본부 문형모 기자
  • 승인 2018.02.23 17:09
  • 댓글 0
   
【밀양=서울뉴스통신】 문형모 기자 = 봄철로 접어들면서 나들이가 많아지고 농촌은 농사일 준비로 바빠지면서 농기계의 도로 운행 및 노인들이 새벽이나 일몰 후 주로 보행하게 되어 교통사고의 위험에 노출 되어 있다.

2017년 말 경남 전체인구 338만여 명에 65세 이상의 노인인구는 504,460명으로 전체 14.9%를 차지하고 있어 OECD 기준 14개 시·군이 고령사회(14%이상)이며, 이중 11개 시·군이 초고령사회(20%이상)로 나타났다.

경남지방경찰청이 분석한 2017년 교통사고 통계에 따르면 전체 사망사고 329명중 65세 이상의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가 144명으로 43.8%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노인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67명으로 노인 사망자의 46.5%를 차지하고 있다.

노인들은 교통법규에 대한 예비지식이 일반인에 비해 없으며 상대적으로 반사 신경이 떨어져 차들을 제대로 피할 수 없고 사고가 발생하면 참혹한 결과를 야기한다.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 불감증에 그 일차적인 원인이 있지만, 운전자의 보행자에 대한 보호의식이 희박한 게 더 큰 문제일 것이다.

운전자는 노인들의 신체적, 생리적 행동 특성을 무시한 운전행위를 삼가고 노인들이 걸어 다닐만한 도로에서는 서행 운전하여 노인들을 철저히 보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따라서 노인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단속이나 교통안전 수칙 강조만으로 교통사고를 예방하는데 한계가 있으며, 노인들이 다양한 교통 홍보문화를 접하고 모든 운전자가 보행자를 배려하는 적극적인 관심과 ‘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를 정착 할 수 있도록 범 정부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

또한 노인들은 일출전이나 야간 외출 시는 밝은 색상의 옷을 착용하고 야광지팡이를 사용하여 한 사람이라도 안타까운 생명을 잃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밀양경찰서 경비교통과 교통관리계 경위 김정학>

부산경남 취재본부 문형모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 취재본부 문형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