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동북부
원경희 여주시장, 경기도당에 불공정한 경선 ‘거부’ 통보해 지역정가 술렁
  • 경기동북부 취재본부 최인영 기자
  • 승인 2018.04.16 22:52
  • 댓글 0
   
【여주=서울뉴스통신】 최인영 기자 = 원경희 여주시장이 자유한국당 여주시장 공천 경선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밝혀 지역 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원경희 시장 선거캠프 측(이하 원 시장 측)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5일 오후 5시40분께 원 시장 대리인을 통해 불공정하게 진행되는 여주시장 경선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경선 거부 통보서’를 경기도당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특히,원 시장 측은 ‘경선 거부 통보서’를 통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검찰 수사 중인 후보와의 경선과 당원명부 사전 불법 유출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없이 경선이 진행되는 점, 여주시의 염원과 달리 당협위원장의 의도대로 경선이 진행되는 점을 거부 이유라고 말햇다.

먼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당선되더라도 당선 무효가 될 수 있는 후보와의 경선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더욱이 원 시장 측은 “이충우 후보가 여주의 한 지역신문 기고문을 통해 원 시장을 비방하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다수 유포해 허위사실 공표죄와 후보자 비방죄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며 “이와 같은 흠결 있는 후보와의 경선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당원명부 사전 불법유출 의혹에 대한 이해할 만한 진상 규명 없이 진행되는 경선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원 시장 측은 “최근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이충우 후보가 다른 신청자들보다 먼저 당원 명부를 사전에 입수한 사실이 드러났는데도 불구하고 당이 제대로 된 진상 조사나 처벌 없이 구두경고로 마무리했다”며 “심각한 부정행위를 자행한 사람이 제대로 된 처벌 없이 경선 대상에 포함됐다는 사실을 봐도 당협과 도당이 이충우 후보를 두둔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원 시장 측은 “여주시민들이 재선 시장을 염원하는 이유는 현재 진행 중인 중장기 사업을 연속성 있게 추진해 달라는데 있다”며 “이 같은 염원에 반해 당협위원장의 의견을 더 중하게 반영한 경기도당의 결정은 여주시민들의 자존심을 짓밟는 결정”이라고 성토했다.

경기동북부 취재본부 최인영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동북부 취재본부 최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