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News in picture
[유통] 상하농원, 유럽 명물 '납작 복숭아' 16일 국내 단독 출시지역 농가와 2년간 협력해 출하…13일까지 온라인 파머스마켓에서 사전 예약 대상 16일 일괄 배송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8.08.07 17:41
  • 댓글 0
   
▲ (사진 제공 = 상하농원)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매일유업 관계사인 전북 고창에 위치한 농어촌 체험형 테마공원 상하농원(대표 임채문)이 오는 16일 유럽에서만 맛볼 수 있던 '납작 복숭아'를 국내 단독 출시한다고 7일 전했다.

납작 복숭아는 복숭아를 위에서 꾹 눌러 납작해진 모양 같다고 해 붙여진 이름으로 복숭아의 한 종류이다. 정식 명칭은 '산복숭아(Bergpfirsich)'로 유럽인들은 이 복숭아의 모양에서 착안해 'UFO 복숭아', '도넛 복숭아'라는 별명으로 부르기도 한다.

일반 복숭아보다 훨씬 단 맛을 자랑하는 납작 복숭아는 수분 함량이 높아 베어 무는 즉시 터지는 과즙을 느낄 수 있으며, 과육이 매우 부드럽고 연한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 복숭아처럼 껍질을 벗겨 먹어도 되지만, 껍질이 얇고 부드러워 껍질째 먹어도 된다.

국내에서는 납작 복숭아를 재배하기 어려운 기후조건이지만, 상하농원은 지역 농가와 함께 2년간 협력해 올 제철에 맞춰 출하할 수 있도록 했다. 납작 복숭아는 현재 유럽 현지에서 접한 소비자들을 통해 각종 SNS와 커뮤니티에서 유럽에 가면 꼭 맛봐야 할 음식으로 입소문이 나 인기를 끌고 있는 추세다.

상하농원은 납작 복숭아를 한정 수량으로 출시해 오는 13일까지 사전 예약한 고객을 대상으로 16일 일괄 배송할 예정이다. 사전 예약은 상하농원 온라인 파머스마켓에서 가능하며 4입 기준(1kg) 1만5천원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상하농원 공식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상하농원 마케팅 관계자는 "유럽의 여름철 별미인 납작 복숭아를 국내 소비자에게 선보이기 위해 지역 농가와 협력해 제철에 맞춰 최상의 맛과 품질로 제공하게 됐다"며 " 수분과 비타민이 풍부한 납작 복숭아로 폭염속 갈증을 해소하고 활력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사진 제공 = 상하농원)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