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Vertical View
[유통] 한국피자헛, 서빙 로봇 '딜리' 도입…업계 최초·배달의민족과 함께서빙로봇, 피자헛 목동중앙점에서 2주 시범 운영 …매일 두 번, 로봇이 깜짝 선물 배달해주는 기념 이벤트 진행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8.08.08 16:36
  • 댓글 0
   
 

▶"업무 효율성 증대 …고객 대상 서비스 수준 제고 목적"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한국피자헛은 배달의민족과 함께 외식업계 최초로 서빙 로봇 '딜리 플레이트(Dilly Plate, 이하 딜리)'를 시범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6일 목동중앙점 패스트 캐주얼 다이닝 (FCD) 레스토랑에서 처음 공개되었으며, 오는 19일까지 약 2주간 시범 운영한다.

'딜리'는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이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서빙 로봇으로, 매장 내 테이블 사이를 자율 주행하며 음식을 운반한다.

본체 상단의 쟁반을 통해 한 번에 22kg까지 배달 가능하며, 사람이나 장애물을 정확히 인지하고 회피해 최적의 경로로 테이블까지 음식을 나르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피자헛 마케팅팀 조윤상 상무는 "'딜리'가 점원을 도와 피자를 나르는 부담을 덜어주면 점원이 서비스에만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고객 만족도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피자헛은 직원과 고객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해, 새로운 기술들을 적극 도입하고, 푸드테크(Food-tech)의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시도를 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피자헛은 '딜리' 도입을 기념해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목동중앙점 에서 모든 피자 주문 시 '딜리' 모양의 쿠폰을 증정한다. 매일 두 번 추첨을 통해 '딜리'가 테이블로 깜짝 선물을 직접 배달해준다.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