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Vertical View
[유통] 현대백화점,6일부터 식품관 내 '일회용 비닐봉투'사용 전면 중단6일 '자원순환의 날'부터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 식품관에서…친환경 소재 장바구니 판매 및 증정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8.09.05 18:57
  • 댓글 0
   
▲ 5일 오전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식품관에서 캐셔 직원이 고객에게 구매한 식품을 친환경 소재의 장바구니 기본형에 담아 전달하고 있다. 

▶무상 제공하던 종이 쇼핑백도 유상 판매 … 카페H, 플라스틱 용기 사용 중단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현대백화점이 식품관 내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전면 중단한다. 또한 친환경 소재의 장바구니를 제작하고 식품관 내 속비닐 사용도 30% 감축키로 했다. 쓰레기 사용을 줄이고 소비자 인식을 개선하겠다는 취지다.

현대백화점은 '자원순환의 날(9월6일)'을 맞아 오는 6일부터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H-그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자원순환의 날'은 자원 재활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 2009년 환경부와 한국폐기물협회가 공동으로 제정했다.

현대백화점은 우선, 오는 6일부터 백화점 식품관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기존 한 장당 50원에판매)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이르면 오는 11월 시행되는 '자원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하위법령 개정안에 발맞춘 선제적인 조치다. 회사 측은 이번 제도 도입으로 연간 800만장의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일회용 비닐봉투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소재의 장바구니를 제작해 고객들에게 판매하거나 증정할 계획이다. 장바구니는 기본형(中, 大)과 패션형(中, 大) 총 4종류로 식품관 내 계산대나 생활잡화 코너에서 판매하며, 오는 6일부터 당일 식품관에서 5만원이상 구매한 고객(2만명)에게 장바구니(패션형 中)를 무료로 증정한다.

현대백화점은 이와 함께 식품관에서 과일·채소 등을 고객이 직접 담을 수 있도록 비치한 얇은 속비닐도 비치장소를 줄여 연간 사용량을 30% 감축할 계획이다. 이밖에 당일 구매한 영수증만 보여주면 무상으로 제공되던 종이 쇼핑백도 유상 판매하고, 사용 후 매장에 가지고 오면 돈을 돌려주는 ‘쇼핑백 보증금제’도 시행할 예정이다.

여기에 현대백화점 카드 회원 대상으로 커피 등 테이크아웃 음료를 무료로 제공하는 '카페H'에서는 플라스틱 용기 사용을 중단할 계획이다. 연간 300만잔 사용되는 일회용(아이스 음료) 플라스틱 컵을 종이컵으로 바꾸고, 플라스틱 빨대와 커피 스틱 사용도 중단한다.

제공되는 종이컵 겉면에 인쇄하던 로고 및 디자인도 없애 재활용이 쉽도록 할 계획이다. 이렇게되면 잉크를 제거하는 용제(溶劑)와 물 사용량이 줄고, 공정도 단축돼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다.

이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상무)은 "최근 일회용품 사용 자제에 대한 고객들의 인식 수준이 높아지면서 업계 처음으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중단하는 등 관련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온라인몰 배송 상품의 포장재 개선 등 친환경 관련 제도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5일 오전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식품관에서 캐셔 직원이 고객에게 구매한 식품을 친환경 소재의 장바구니(기본형)에 담아 전달하고 있다.

5일 오전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식품관에서 직원이 친환경 소재의 장바구니(기본형)를 소개하고 있다.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