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주요기사
[항공] 아시아나항공, 김포/인천∼오사카 구간 운항 부분 재개14일 간사이 공항 제1터미널 국제선 운항 부분 재개 공식 발표…일부 운항 및 나고야 노선 기종 변경 예정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8.09.13 19:42
  • 댓글 0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은 13일(목) 제 21호 태풍 '제비' 의 영향으로 인해 부분 폐쇄된 김포/인천~오사카 간사이 국제공항으로의 운항을 일시 중단한 상황이다.

간사이 국제공항의 운항은 7일(금)부터 재개되었으나, 아시아나항공이 사용하는 제1터미널의 시설이 부분 침수 피해를 입어 불가피하게 운항을 중단했다.

그러나 제1터미널의 시설 복구가 일부 완료돼 간사이 공항에서 14일(금)부터 기존 운항편의 40%까지 이착륙을 허용한다는 방침을 공식 발표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김포/인천-오사카 구간 운항을 부분적으로 재개할 계획으로, 20일(목)까지 한 주간 왕복 기준 총 16회 운항 예정이다. 오는 21일 이후 스케줄은 추후 다시 안내한다.

더불어 인천~나고야 구간의 기종을 중/대형기로 변경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결항 항공편 승객에게 운항 불가에 관련한 불가피함을 사전 안내하고, 공항 폐쇄로 운항이 중단된 항공편에 대해서는 6일부터 20일까지의 탑승일 기준 예약변경 및 환불 수수료를 면제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현지 상황에 변동 가능성이 큰 만큼 탑승이 예정된 경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www.flyasiana.com)를 통해 운항스케줄을 미리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