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주요기사
[항공] 대한항공, "법보다 엄격한 기준으로 우주방사선 피폭량 관리중"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재호 의원, "승무원 우주방사선 피폭량이 타사 대비 높다"고 공개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8.10.08 16:03
  • 댓글 0
   
▲ 2017년 기준, 대한항공 운항 구간 별 우주방사선량.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대한항공은 8일 자사 승무원들의 우주방사선 피폭량이 타사 대비 높다는 지적에 대해 입장 자료문을 내고 적극 해명했다.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간 대한항공 소속 운항승무원과 객실승무원의 연평균 우주방사선 피폭선량은 각각 2150mSv(밀리시버트), 2828mSv로 집계됐다고 공개했다.

이는 7개 항공사 전체의 연평균 피폭선량(운항승무원 1165mSv, 객실승무원 1358mSv)과 비교해도 약 2배 높은 수치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비행 중 노출되는 우주방사선량은 일상에서 노출되는 방사선량과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대한항공은 “일반인의 경우도 일상생활에서 공기, 토지, 음식물로부터 나오는 방사선과 우주방사선 등에 의해 연간 약 2.5~2.95mSv 수준의 방사선에 노출된다”고 설명했다.

의료방사선안전연구센터 자료에 따르면 흉부 X-선 촬영 시 0.05mSv, 위 X-선 촬영 시 0.6mSv, 흉부 CT 촬영 시 6.9mSv의 방사선에 노출된다. 이 중 흉부 CT 1회 촬영 시의 방사선 피폭량은 1년간 뉴욕-인천 노선 항공기를 약 81회 탑승해야 가능한 수치다.

대한항공은 단거리 위주 국내 LCC와의 단순 비교는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자사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장거리 노선을 운항하고 있는 항공사”라며 “당사 소속 승무원과 단거리 위주로 노선을 운영 중인 국내 LCC 소속 승무원의 피폭량을 단순 비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강조했다.

"우주방사선 피폭량은 항공기 운항 고도, 위도, 비행시간에 따라 크게 좌우되며, 장거리 비행 시 시간당 약 0.004~0.005mSv, 단거리 비행 시 시간당 약 0.001~0.003mSv 정도의 우주방사선에 노출된다"면서 "대한항공은 국제적으로 신뢰받고 있는 우주방사선 계산 프로그램을 사용 중"이라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이 사용 중인 CARI-6M 프로그램은 미국 연방항공청이 권고하고, 국제적으로도 가장 많은 항공사들이 사용하는 우주방사선 계산 프로그램이다.

2009년 12월 한국천문연구원에서 국토해양부 연구 과제로 실시한 보고서는 "CARI-6M의 계산 결과 값을 신뢰 할 수 있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또한 대한항공은 법보다 엄격한 기준으로 우주방사선 피폭량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한항공은 "당사는 법에서 정한 피폭 한도인 연간 50mSv, 5년간 100mSv(연평균 20mSv)뿐만 아니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권고하는 연 6mSv도 초과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월 승무원 개개인의 최근 12개월간 누적방사선량을 계산해 사내 임직원정보사이트에 등재하며 비행 근무 편성 시 개인별 누적방사선량이 6mSv를 초과하지 않도록 스케줄을 조정하조정하고, 승무원 요청 시 건강상담과 필요한 의료지원을 제공하는 등 승무원 피폭량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