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남부
경기도미술관 민화동호회 제2회 회원전 《민화, 꽃으로 피어나다》 개최
  • 경기남부 취재본부 김인종 기자
  • 승인 2018.11.15 10:13
  • 댓글 0
【수원=서울뉴스통신】 김인종 기자 = 경기도미술관은 15일부터 12월 15일까지 3주간 경기도미술관 민화동호회 제2회 회원전 《민화, 꽃으로 피어나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2018년 도서관․박물관․미술관 「1관 1단」 사업’의 지원으로 이루어졌다. 문화체육관광부 도서관정책기획단과 (재)한국도서관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사업은 문화예술 체험과 거리가 있는 지역 주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도서관이나 박물관, 미술관 등을 활용하여, 감추어진 재능을 발휘하면서 문화예술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활성화하는 목적으로 기획된 정책 중 하나이다.

경기도미술관은 지난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성인을 대상으로 한 민화 실기강좌를 개설하였고, 이를 계기로 2016년 6월 민화동호회를 결성하게 되었다. 동호회가 결성 된지 1년 되던 해인 2017년, ‘도서관·박물관 「1관 1단」 사업’에 선정되어 첫 회원전(2017.10.26.~11.1)을 개최하였고, 이어 올해 두 번째 회원전을 개최하게 됐다.

민화는 우리에게 친근하고 익숙한 전통적인 시각문화의 하나로, 인생의 행복을 추구하는 그림이다. 그래서인지 요즘 민화 실기를 배우고자 하는 수요가 많이 늘어나고 있다. 2017년에 열린 경기도미술관 민화동호회의 첫 번째 회원전에는 일월오봉도, 십장생도, 모란도 등 궁중장식화에서부터 모란도, 연화도, 목련도, 화조도, 화접도 등 꽃을 그린 그림과 문자도, 책거리 등 그 주제가 다양했었다. 이어 올해 열리는 제2회 회원전에는 제목에서 말하듯이 꽃 그림이 많이 출품되었다. 출품작의 거의 대부분이 모란도, 화병도, 화훼도, 화조도 등이며 어해도와 책거리 그림도 함께 출품되었다.

경기도미술관 민화동호회에서 활동하는 11명의 회원들은 지난 1년간 매주 1회 정기적으로 경기도미술관에 모여 순지에 분채 및 봉채로 그리는 전통 채색화 기법으로 민화 실기를 배우고 연마하였다. 민화동호회 활동 회원은 “경기도미술관 민화동호회를 통해 민화 실기력이 향상 되었고, 일상의 활력을 얻으며 회원들 간의 친밀한 관계가 형성되었다”며 소감을 전했으며, 경기도미술관 박본수 학예연구사는 “경기도미술관은 앞으로도 지역 주민이 함께 참여하고 즐기는 문화예술 커뮤니티의 활성화에 더더욱 지원을 해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경기남부 취재본부 김인종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남부 취재본부 김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