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주요기사
인천 연수구, GTX-B 관련 '100만인 서명운동' 돌입…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촉구송도- 서울 중심부- 남양주 마석까지 80㎞ 거리… 지하 50m 깊이에서 시속 100㎞가 넘는 속도로 달려
  •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 승인 2018.12.17 18:16
  • 댓글 0
   
 

【인천=서울뉴스통신】 이창호 기자 = 인천시 연수구(구청장 고남석)가 수도권 기초단체장들과 함께 수도권광역급행철도사업(GTX-B)에 대한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하는 '100만 인 서명운동'에 들어갔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는 오늘부터 통·반장들의 협조를 얻어 동·단체별로 본격적인 서명운동에 돌입하고 지역 내 구민소통망 등을 활용해 GTX-B노선의 필요성 등을 알리기 위한 거리 서명운동에 나섰다.

또 GTX-B노선이 지나는 수도권 12개 기초단체들과 연계한 지역별 서명운동 확대와 함께 자발적인 참여 분위기 확산을 위한 주민홍보에도 적극 나선다는 입장이다.

이는 최근 대규모 SOC사업에 대한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발표가 다소 늦춰지는 분위기인데다 이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의지가 필요할 때라는 판단에서다.

구는 지난달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국토교통위 윤관석 의원과 노선의 출발점인 고남석 청장 등 관련 기초단체장들이 모여 기자회견을 열고 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공동으로 촉구한 바 있다.

GTX-B노선은 연수구 송도를 출발해 서울 중심부를 거쳐 남양주 마석까지 80㎞ 거리를 지하 50m 깊이에서 시속 100㎞가 넘는 속도로 달리는 신개념의 교통수단이다.

노선은 송도국제도시를 출발점으로 인천시청-부평-당아래-신도림-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마석에 이르는 구간으로 모두 13개의 역사와 차량기지 1곳을 포함해 5조9천억 원이 드는 대형 사업이다.

노선이 개통되면 인천과 서울 생활권을 20분대에 연결하고 남양주 마석까지도 30·4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며 수도권에서 인천의 항만과 공항을 잇는 가장 빠른 교통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내년 4월 국내 최대 크루즈 전용 터미널의 개장과 송도신항, 인천국제공항 등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며 인천이 주도하는 환황해권시대를 여는 마중물 역할을 할 선제적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16년 국토부의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 된 이후 지난해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됐고 현재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심사를 거쳐 내달 중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의 예타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되면 기재부 검토와 2020년 국토부 기본계획고시 및 사업시행자 선정과정 등을 거쳐 2022년 실시계획 승인과 함께 공사를 착공해 당초 목표인 2025년보다 앞당겨 개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사회적으로는 다소 과열되고 혼탁한 분위기가 감지되고는 있지만 현재 정부의 예타면제대상사업 선정 작업은 숨 가쁘게 돌아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제는 지자체별로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주민들의 강한 의지를 보여줘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rgl1004@nate.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