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News in picture
롯데백화점, 9일부터 올해 첫 '해외명품대전'…30~80% 할인총 100여개 브랜드 참여 · 역대 해외 명품 대전 중 '가장 많은 물량의 패딩' 확보…인기 명품 균일가전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9.01.06 14:53
  • 댓글 0
   
▲ 롯데백화점 고객이 프리미엄 패딩을 입어보고 있다.(사진 제공 = 롯데백화점)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롯데백화점은 오는 9일(수)부터 본점을 시작으로 롯데 해외명품대전을 진행한다고 6일 전했다.

총 1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30%~80%까지 할인 판매한다. 지갑, 가방, 구두 등의 잡화가 해외명품대전의 주요 품목이었던 이전 행사와 달리 올해 첫 번째 열리는 해외명품대전 행사는 프리미엄 패딩에 집중했다. 그 물량을 역대 최고 금액인 15억원 가량 준비했다.

롯데백화점 프리미엄 패딩 상품군은 2018년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전년 동기간 대비 약100% 신장했다. 이와 같은 성장세에 힘입어 해외명품패딩 물량을 대거 확보했다.

이번 해외명품대전에서는 '노비스(Nobis)', '파라점퍼스(Parajumpers)', '무스너클(Mooseknuckles)', '맥케이지(Mackage)', '페트레이(Peuterey)' 등 총 8개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를 30~70% 할인 판매한다.

대표상품으로는 '파라점퍼스'의 146만원대 '기네스 롱 패딩'을 50% 할인된 가격인 73만4천원에, '페트레이'의 149만원대 'PED 시리즈 패딩'을 44만7천원에 판매한다.

'줄리아나테조(Giuliana Teso)', '퓨어리(Fury)', '비니치오파자로(Vinicio Pajaro)', 등의 모피 브랜드도 30~70% 할인 판매한다. 대표적으로 '줄리아나테조'의 정상가 2백 38만원의 퍼 청자켓을 90만원에, '퓨어리'의 정상가 8백20만원대의 무스탕을 2백46만6천원에, '비니치오파자로'의 정상가 1천2백만원 블루 리버시블 베스트를 4백80만원에 할인해서 판매한다.

또한 '발렌티노(Valentino)', '비비안웨스트우드(Vivienne Westwood)', '스텔라 맥카트니(Stella Mccartney)', '모스키노(Moschino)', '마이클코어스(Michael Kors)' 등 주요 해외명품 브랜드의 이월 상품을 40~80% 할인한다.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정상가 75만원대 니트를 50% 할인한 37만8천원에, '마이클 코어스'의 45만원대 핸드백을 50% 할인한 22만5천원에 내놓았다.

아울러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에트로(ETRO)' 는 이번 행사에서 핸드백을 58만원 균일가로 전개한다. 영국 디자이너 브랜드 '올라 카일리(Orla Kiley)'는 브랜드 종료전인 '슈퍼 클리어 세일'을 롯데백화점 단독으로 진행한다. '올라 카일리'의 대표적인 아이템인 기내용 트롤리는 정상가 39만8천원에서 50% 할인된 19만9천원에, 백팩은 정상가 24만8천원에서 50% 할인된 12만4천원에 제공한다.

프로모션도 준비했다.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롯데카드로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구매금액에 따라 5%에 해당하는 롯데상품권을 증정한다. 50만원 구매시 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브랜드별 사은품을 별도 증정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 본점을 시작으로 지방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본점은 9층 행사장에서 9일(수)부터 13일(일)까지 5일간 진행한다. 잠실점은 2월 6일(수)부터 2월 10일(일)까지, 부산본점은 2월 8일(금)부터 2월 14일(목)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 윤병진 해외명품팀장은 "해외명품 상품군의 매출은 2018년 한 해 좋은 실적을 보였고, 올 겨울 들어 프리미엄 패딩 또한 좋은 실적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번 행사는 프리미엄 패딩 및 모피 물량을 역대 해외명품대전 중 가장 많이 준비했다. 고객들이 다양한 브랜드의 명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쇼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백화점 직원이 고객에게 프리미엄 패딩을 시착해주고 있다.(사진 제공 = 롯데백화점)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