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ㆍ기획 칼럼ㆍ기자수첩
[기자 수첩] 반납했던 수소차 충전소 사업, 대통령 말 한마디에 다시 신청대통령 말 한마디에 바뀌는 제천시 '졸속 행정'
  • 충북세종 취재본부 조영묵 기자
  • 승인 2019.01.29 13:16
  • 댓글 0
   
▲ 제천시청 전경
【제천=서울뉴스통신】 조영묵 기자 = 충북 제천시가 수조차 충전소 정부지원 대상에 지정됐는데도 불구하고 이 사업을 반납 후, 대통령 말 한 마디에 수소차 충전소 유치를 다시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시민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본보 1월 11일자 보도)

지난 28일 제천시에 따르면 미세먼지 정화효과 탁월한 수조차 보급 확산을 위해 기반시설인 수소차 충전소 설치를 위한 정부 지원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천시의 수소차 충전소 사업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내년에나 설치할 수 있다.

수소차의 충전시설 설치비용은 20~30억원 정도 국비 50%와, 도비 20%가 지원되면 나머지는 시비로 충당된다.

그러나 지난해 7월 충북도는 수소차 충전소 설치 대상지에 제천시를 포함시켰으나 제천시는 "마땅한 부지 확보가 어렵다"는 이유로 사업을 포기해 음성군이 선정됐다.

이로 인해 충북도내에서는 현재 청주시 2개소와 충주시 1개소, 제천시 대신 음성군 1개소에 충전소가 설치중에 있다.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울산에서 수소경제 전략보고회를 열고 오는 2030년까지 수소차와 연료전지 모두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목표로 하겠다고 발표했다.

대통령의 의지가 확고하자 제천시가 수차 충전소 건립을 위한 정부지원을 재 신청했다.

이에 시민들은 뒷북 치는 제천시 '졸속행정'은 누구를 위한 행정을 펼치는지 알수 없다는 불만을 표시 했다.

제천시 관계자는 "당시 충전소 대상지에 제천시가 포함됐지만 기존의 LPG 충전소와 연계하려다 보니 적합한 대상지를 찾지 못했다"면서 "올해 사업을 신청하면 내년에는 수소차 충전소 유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올해도 찾지 못한 대상지를 내년에는 찾을수 있다고 말하니 전형적인 대통령 말한마디에 움직이는 '탁상공론 행정'을 펼치고 있어 많은 시민들은 제천시 행정이 한심하다고 전했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조영묵 기자  muk0321@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조영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