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h o tㆍ연예
'학폭'으로 스타일 구긴 씨스타 '효린'
  • 이건우 기자
  • 승인 2019.05.29 09:21
  • 댓글 0
   
【서울뉴스통신】이건우 기자 = 씨스타 출신 효린이 학교폭력 피해를 주장한 피해자와 합의했다.

효린과 중학교 동창생인 피해자는 지난 25일 SNS를 통해 "1학년 때부터 3년 간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의 주장에 따르면 효린은 '상습적으로 폭행'했고'옷과 현금'을 빼앗았다고 주장했다.

피해자의 주장에 대해 효린 측은 "피해자라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다.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사실상 학교 폭력 가해를 인정하는 태도를 취했다. 하지만 피해자는 효린의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이 없다고 전했다.

이후 우여곡절 끝에 효린과 A씨와 합의하면서 사건은 종결됐지만 효린은 이미지 타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건우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