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News in picture
청계천 판잣집에서 '60~80년대 추억 여행'…"아이들에 '뉴트로' 경험 선사"14~15일 오전 10시~오후 5시 옛 판잣집 재현한 교실, 구멍가게, 음악다방에서…추억의 놀이·먹거리 선보여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9.06.12 16:10
  • 댓글 0
   
▲ (사진 제공 = 서울시)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서울시는 14일부터 15일까지 성동구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1960~80년대의 향수를 느껴보는 추억 체험행사를 개최한다고 12일 전했다.

이번 체험행사는 전시마당과 체험마당으로 운영되어 어른들에게는 아련한 레트로(Retro·복고풍) 회상을,아이들에게는 뉴트로(New-tro·복고를 새롭게 즐기는 경향) 경험을 선사한다.

전시마당에서는 추억의 옛교실, 음악다방, 구멍가게, 공부방, 만화방 등이 전시된다. 특히 옛 교복과 교련복은 직접 입어볼 수도 있고,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흑백사진도 찍어볼 수 있다. 폴라로이드 사진은 무료로 제공된다.

체험마당은 아이들이 놀았던 뱀 주사위 놀이, 리어카 목마, 전자오락기, 딱지치기, 공기놀이 등 옛 놀거리와 여름날 더위를 날려주던 아이스께끼, 추억의 과자 등 옛 먹거리 체험이 진행된다.

뱀 주사위 놀이는 주사위를 던져 나온 수만큼 전진하는 보드게임으로 선행을 하면 사다리를 타고 많이 전진되고, 악행을 하면 뱀을 타고 후진하는 권선징악적 메시지와 이미지가 담겨있으며 당시 시대상을 엿볼 수 있다.

1960년대 청계천변에서 유년시절을 보냈던 시민 A씨는 "옛날 청계천에는 나무판자로 지은 집들이 많았고, 청계천에서 친구들과 물놀이도 하고 뛰놀기도 했다. 그 때 그 시절 물건들과 함께 추억의 판잣집이 복원돼있어 추억을 회상했다"면서 "이번 추억 체험 행사 때 손자와 함께 참여하여 예전 생활상을 보여주고 알려주고 싶다"라고 이번 행사에 기대감을 표시했다.

한편 판잣집 테마존은 1960년대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청계천변 판잣집을 복원한 곳으로 1960~70년대 추억의 물건이 전시되어 있어 당시 생활사를 살펴볼 수 있다.

(사진 제공 = 서울시)
(사진 제공 = 서울시)

판잣집 테마존(성동구 청계천로 530, 청계천박물관 맞은 편)은 연중 매일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월요일 휴관)되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정화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이번 주말 청계천 판잣집에 오시면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추억의 시간여행을 하실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여러 세대가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며,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제공 = 서울시)
(사진 제공 = 서울시)
(사진 제공 = 서울시)
(사진 제공 = 서울시)
(사진 제공 = 서울시)
(사진 제공 = 서울시)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