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 동구, '효 실천 외식업소 지정·운영'초고령 사회‘효’실천 문화 확산
  •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 승인 2019.06.14 15:01
  • 댓글 0
   
【인천=서울뉴스통신】 이창호 기자 = 인천 동구(구청장 허인환)는 어르신들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금년 하반기부터‘효’실천 외식업소를 지정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동구는 이미 노인인구가 20%를 초과하는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도시로, 어르신들이 편안하고 안정된 노후생활 증진과 노인공경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국가지원정책과는 별도로 지역 특성에 맞는 노인복지 정책을 발굴했다.

‘효’실천 외식업소는 70세 이상 노인들에게 음식 값의 10%를 할인해 주게 되며, 관내 모든 음식점을 대상으로 7월까지 신청서를 접수한 후 현지조사를 거쳐 9월부터 지정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참여업소에는 표지판을 부착해 음식점을 이용하는 노인들의 편의를 도모하고, 영업주에게는 2020년 모범업소와 동일한 물품 지원 및 우수 영업주에게 구청장 표창을 수여하는 등 인센티브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해 유통 중인 동구사랑 상품권 가맹점을 우선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지역 내 소비증가와 일자리 창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우리 구의 실정을 고려하여 효실천 문화를 확산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며,“금년도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에는 미용업소까지 확대해 나가 어르신들이 행복한 동구를 만드는데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rgl1004@nate.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