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군, 붉은 수돗물 발 빠른 대응 의심 신고에 따른 비상대책회의인천시 서구와는 배관 달라, 탁도 검사 결과 이상 없음으로 판명
  •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 승인 2019.06.14 18:26
  • 댓글 0
   
【인천=서울뉴스통신】 이창호 기자 =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14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적수(붉은 수돗물) 의심 신고에 따른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유천호 군수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지난 13일 강화군 관내 학교 및 가정에서 수질 관련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이에 대한 정확한 사태 파악과 대책 마련을 위해 개최됐다. 회의에는 인천시 강화수도사업소장, 군청 간부공무원 및 읍·면장 등이 참석했다.

아울러, 지난 13일에는 관내 14개 기관 및 단체가 긴급회의를 가져 향후 수돗물 사태 장기화로 인한 피해주민과 학교를 지원하기 위한 성금 모금도 결의했다.

강화수도사업소 관계자는 “관내 수질 관련 민원은 6월 13일 기준으로 강화수도사업소에 29건이 접수됐다”면서 “특히 관내 15개 학교에서 수질검사를 요청해 실시한 현장 탁도 검사에서 모두 기준치 이하로 판명됐으며, 정밀수질검사도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천호 군수는 이날 회의에서 “물은 삶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인 만큼 군민 모두가 안심하고 물을 마시고 이용할 수 있도록 정확한 사태 파악과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기 바란다”며 “각 읍·면과 강화수도사업소에서는 긴밀한 협조로 민원에 신속히 대처해 군민의 불편사항이 최소화되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rgl1004@nate.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