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충북교육청,2019 학생토론대회 열려토론은 민주주의의 심장
  •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갑준 기자
  • 승인 2019.06.17 11:13
  • 댓글 0
【충북ㆍ세종=서울뉴스통신】 이갑준 기자 = ‘동물원은 필요하다’,‘형사미성년자 연령을 낮춰야한다’ 등 주제를 가지고 학생들이 찬성, 반대 등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이 토론들은 14일 오후 1시 단재교육연수원에서 충청북도교육청이 충북선거관리위원회와 공동으로 개최한‘2019. 충북학생토론대회’에서 진행된 것이다.

이번 대회에는 도내 각급학교 중 참가를 신청한 학교(팀) 대상으로 예선(서류심사)를 거친 초등학교 8개 팀, 중학교 8개 팀, 고등학교 16개 팀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초등학교에서도 참가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대회는 초등부는 ‘동물원은 필요하다’, 중등부‘형사미성년자 연령을 낮춰야한다’,고등부 ‘대통령 선거에 결선투표제를 도입해야한다’를 주제로 토너먼트 형식의 토론을 벌였다.

최종 우승은 솔밭초등학교, 산남중학교, 충북여자고등학교가 차지했다.
우수상은 탄금초등학교, 동성중학교, 대성고등학교가, 장려상은 청산초등학교, 산남초등학교, 서현중학교, 남성중학교, 청원고등학교, 대성고등학교가 결정됐다.

고등부 최종 우승팀과 준우승팀은 8월 24일 대전 서구 KT대전인재개발원에서 열리는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대한민국 열린 토론대회’(고등학생부)에 출전할 수 있는 참가 자격을 받는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갑준 기자  rntn6404@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갑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