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ㆍ전남
구례군 2030년까지의 종합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토론회구례비전 2030 미래전략을 설계하다
  • 광주전남 취재본부 이철수 기자
  • 승인 2019.07.14 13:48
  • 댓글 0
   
【구례=서울뉴스통신】 이철수 기자 =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12일 백두대간생태교육장에서 구례군 정책자문위원, 공무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2019년 구례군정책자문위원회 워크숍」을 개최했다.

구례비전 2030 미래전략을 설계하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워크숍은 2030년까지의 종합발전계획에 반영할 다양한 미래정책을 모색한 매우 의미있는 자리였다.

이번 워크숍은 먼저 종합발전계획 추진계획에 대한 보고와 순천대학교 정순관 교수의 자치분권을 주제로 한 기조발표에 이어 자유토론 순으로 진행되었다.

많은 위원들이“종합발전계획은 대내외적 여건변화를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면서 다양한 계층의 의견수렴과 수요조사, 지역특성 분석을 기반으로 미래변화의 흐름과 중앙정부의 정책기조와도 조화를 이룰 것”을 주문하였다.

각 부문별 정책제안도 이루어졌다. 저성장 극복을 위한 경제와 산업전략, 인구문제를 해결을 위한 다양한 접근, 구례만의 특화된 관광자원 개발, 농업ㆍ농촌 패러다임의 전환 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었다.

과학과 기술 발전에 의한 사회변화와 대응전략도 강조되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스마트 시티와 스마트 팜, 농촌교육을 근본적으로 살리는 미래교육정책 에 관한 의견도 제시되었다.

김순호 군수는 “구례비전 2030 종합발전계획은 미래변화에 대응하여 정책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프로젝트임”을 강조하며, “이번 워크숍에서 제시된 정책 제안을 면밀히 검토하여 계획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전남 취재본부 이철수 기자  lcs1931@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 취재본부 이철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