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톱 기사
미 경기 확장 121개월째 …"확장세 이어질 것"1982년 11월~1990년 7월, 1991년 3월~2001년 3월, 2001년 11월~2007년 12월 이어 "최장 확장"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9.07.14 16:09
  • 댓글 0
   
▲ (자료 = 해외경제포커스)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미국 경제가 121개월째 경기 확장 국면을 지속하면서 1854년 이후 최장 기간이라는 전미경제연구소(NBER) 집계이후에도 "미국 경제의 확장세는 당분간 계속 이어질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에 수록된 '미국의 최근 경기확장 국면 평가'를 보면 미국 경제는 '2007년 12월부터 2009년 6월중 18개월의 경기수축기'를 거친 이후 올 7월까지 121개월간의 경기확장 국면을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하고 이 같이 예상했다.

이번 경기확장 국면은 미국의 경기순환 판정 개시 연도인 1854년 이후 최장 기간이다.

미국 경기순환은 국가경제연구원(NBER)의 경기순환위원회에서 실질GDP, 실질소득, 고용, 산업생산, 도소매판매 등을 고려하여 경기의 저점(trough)과 고점(peak)을 사후적으로 판정하며 이에 근거해 확장 국면(저점~고점) 및 수축 국면(고점~저점)을 결정한다.

한은은 경기순환 국면의 최초 판정시점인 1854년 12월 이후 확인된 총 35회의 확장 국면중 최장기간은 120개월(1991년 3월부터 2001년 3월)이며 1980년대 이후에는 경기확장 국면이 점차 장기화되는 추세라고 판단했다.

이어 이번 경기확장 국면에 대해 확장 국면이 장기간 지속된 이전 세차례의 사례와 비교해 볼 때 국내총생산(GDP) 및 여타 경기판단 지표가 상대적으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고정투자의 성장기여율이 높은 점이 특징이라고 평가했다.

이전에는 1982년 11월~1990년 7월, 1991년 3월~2001년 3월, 2001년 11월~2007년 12월 등 세 기간 동안 비교적 장기간 지속된 확장국면을 지나온 바 있다.

2010년 이후 현재까지 경기판단의 대표지표인 실질GDP성장률(연평균)이 2% 초반 수준으로 이전의 3~4% 수준을 하회했다.

GDP에 대한 지출부문별 기여율을 통해 비교해보면 개인소비와 설비 및 주택 투자가 금번 경기확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은은 실질소득, 산업생산, 소비지출 등 여타 지표도 이전 경기확장 국면에 비해 완만한 수준미국 경제의 경기확장 국면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주요 예측기관들은 향후에도 고용 호조 및 임금 상승에 따른 소득여건 개선에 힘입어 소비를 중심으로 잠재 수준의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경기 확장세와 고용 호조가 지속될 것으로 판단한 바 있다.

최근 미국 경제의 잠재성장률 상승이 무형자산 투자 증가, 고부가가치 산업비중 확대 등에 힘입은 노동생산성 향상에 바탕을 두고 있는 점도 향후 성장세를 뒷받침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다만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브렉시트 향방 등의 불확실성이 높아 성장흐름은 다소 불안정할 소지가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 노동통계국(BLS)에 따르면 민간부문 노동생산성은 2017년 전기 대비 1.1%를 나타냈으나 2018년 1.4%, 올해 1분기 2.4%로 향상하는 추세다.

(자료 = 해외경제포커스)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