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단양 어상천꿀수박 본격 출하 시작
  •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 승인 2019.07.22 08:38
  • 댓글 0
   
【충북ㆍ세종=서울뉴스통신】 박선영 기자 = 여름철 건강 별미로 이름난 단양 어상천수박의 출하준비가 한창이다.

22일 군에 따르면 다가오는 26일경부터 어상천면 연곡리 일대를 중심으로 내달 초까지 약 8천 300여 톤의 수박이 전국 각지의 소비자를 찾아갈 전망이다.

어상천수박은 청정농산물의 고장으로 유명한 단양군 대표 농산물로 일교차가 큰 석회암지대 황토밭에서 자라 색이 선명하고 맛과 향이 뛰어나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좋다.

껍질이 얇고 씨가 적으며 수분이 일반 수박보다 풍부한 어상천수박은 수분보충과 갈증해소에 효능이 있어 무더운 여름을 이겨내기 위한 건강식품으로도 인기다.

단맛을 내는 과당과 포도당이 다량 함유돼 맛이 좋은데다 몸에 쉽게 흡수되어 피로 해소와 여름감기를 예방하는데도 효과적이다.

수박껍질은 이뇨작용에 좋은 시트롤린 성분이 있어 체내 단백질 분해를 도와 체중감량과 당뇨에 뛰어난 효능을 지니고 있다.

수박의 씨에는 체지방 축적을 막고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추는데 좋은 효능을 지닌 지방질도 다량 포함돼 있다.

일본 수출 길에 오르기도 했던 어상천수박은 수확 때가 되면 전국 중간상인들이 앞 다퉈 수박물량을 선점할 만큼 유명세를 톡톡히 치르고 있다.

전형적인 노지수박인 어상천수박은 마늘, 고추 등과 더불어 단양을 대표하는 5대 농·특산물 가운데 하나다.

어상천수박은 뛰어난 상품성과 인지도를 바탕으로 도매시장에서 일반 수박에 비해 개당 2,000〜3,000원 정도를 더 받을 만큼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어상천수박의 소비 촉진을 위해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어상천면 임현1리 시장에서 삼태산 권역 수박농산물 출하촉진대회를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지역 기업체와 단체, 자매결연 자치단체, 군청 직원 등도 수박 팔아주기와 어상천수박 홍보에 힘을 보태왔다.

올해 어상천수박은 125농가에서 181ha를 재배했고 예상 생산량은 8천 300톤에 이를 것으로 군은 전망했다.

군 관계자는 “어상천수박은 수확과 동시에 도매시장과 대형마트 등으로 팔려 나갈 만큼 인기가 최고다.”면서 “어상천수박이 대한민국 여름철 대표 농산물로 육성될 수 있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suny1849@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