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ㆍ충남
건협 대전충남지부, 지난해부터 ‘무더위 쉼터’ 지정 운영지역주민 ‘건강한 여름나기’ 장소 제공
  •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 승인 2019.08.12 15:30
  • 댓글 0
   
【대전ㆍ충남=서울뉴스통신】 조윤찬 기자 = 한국건강관리협회 대전충남지부는 청사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받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건협 대전충남지부 ‘무더위 쉼터’ 는 지난해부터 지정받아 2년간 운영하고 있으며 무더위와 열대야가 계속되고 있는 요즘 폭염으로 지역주민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한 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오후 방문객 가운데 건강생활실천상담실을 운영하고 체성분 측정 및 스트레스검사, 생활습관개선 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뜨거운 낮시간대에 체온을 낮추기 위해 청사내 시원한 생수를 비치하고 제공함으로써 수분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김민수 본부장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이 발생하지 않도록 많은 지역주민들이 ‘무더위쉼터’를 이용해 건강관리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의 건강증진과 건강관리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ycc92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