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세종시교육청, 국외현장체험학습…중국 접경지역과 백두산 일원북한과 중국 접경지역 따라 걸으며 평화와 통일의 길 함께 고민
  •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 승인 2019.08.16 15:21
  • 댓글 0
   
▲ 세종시교육청이 8월 10일부터 14일까지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북한과 중국 접경지역 및 백두산 일원에서 「2019 학생 평화·통일교육 국외현장체험학습」을 운영했다. 사진은 탐방단이 윤동주 생가를 방문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장면
【충북ㆍ세종=서울뉴스통신】 박선영 기자 =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은 10일부터 14일까지 북한과 중국 접경지역 및 백두산 일원에서 「2019 학생 평화·통일교육 국외현장체험학습」을 하고 돌아왔다고 16일 전했다.

이번 「2019 학생 평화·통일교육 국외현장체험학습」은 그동안 평화·통일 활성화에 기여한 세종시 중·고등학생 30명을 대상으로 4·27 판문점 선언에 담겨있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교육적 차원에서 실천하고, 학생참여 체험중심 평화·통일교육을 활성화하여 평화통일시대를 이끌어 갈 세계를 품은 인재를 기르겠다는 최교진 교육감의 공약을 실천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체험학습은 ▲평화·통일동아리 활동 ▲각종 교내 통일행사 참여 ▲통일이야기한마당 ▲평화통일 토크콘서트 ▲통일 골든벨 등 다양한 평화·통일교육 활동에 참여했던 학생들이 직접 북한과 중국의 접경지역을 따라 걷고, 보고, 느끼며 평화·통일의 길을 함께 나누고 고민해 보는 생생한 현장체험의 장이 되었다.

우리 민족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함께 열어가야 할 평화·통일의 길을 고민해 보고자 계획된 이번 체험학습은 ▲북·중 접경지역 및 백두산 평화·통일역사교육 현장체험 및 탐방 ▲중학교·대학교 기관방문 및 간담회 ▲북·중 접경지역 경제협력지 탐방 및 북한 지역 조망 ▲백두산 유적지 탐방 및 현장체험 ▲평화·통일교육 전문가 강연 및 북·중 교류협력 전문가 해설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박성현(양지고 2학년) 학생은 “백두산을 오른다는 생각에 너무나 가슴이 설레었는데 천지의 웅장한 풍경을 보고 입을 다물 수가 없었다. 하지만 중국을 통해 멀리 돌아와야 해서 너무 마음이 아팠다”며,
“자유롭고 평화롭게 백두산을 오고 갈 수 있는 통일의 그 날이 어서 올 수 있도록 돌아가서 동아리 친구들과도 이 체험을 함께 나누고 고민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우리 세종시 학생들이 그동안 책으로만 보아왔던 백두산과 우리 선조들이 생활했던 지역을 직접 방문함으로써 평화와 통일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생각을 가질 수 있었다”면서, “미래 통일한국의 주역이 될 학생들이 이번에 배우고 느낀 바를 바탕으로 앞으로 학교와 지역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무엇보다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suny1849@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세종시교육청이 8월 10일부터 14일까지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북한과 중국 접경지역 및 백두산 일원에서 「2019 학생 평화·통일교육 국외현장체험학습」을 운영했다. 사진은 탐방단이 명동학교 옛터를 방문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장면

세종시교육청이 8월 10일부터 14일까지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북한과 중국 접경지역 및 백두산 일원에서 「2019 학생 평화·통일교육 국외현장체험학습」을 운영했다. 사진은 탐방단이 백두산을 방문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장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