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News in picture
롯데百,명동 본점 '펜디 스페셜 임시 매장 스테이지' 오픈LED 패널 활용한 패션쇼 영상· 남성과 여성 컬렉션 동시 선보이는 '시스루 월' 구성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9.08.22 17:26
  • 댓글 0
   
▲ 펜디 상품.(사진 제공 = 롯데백화점)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22일 롯데백화점이 명동 본점 지하1층 광장에 '펜디 스페셜 임시매장 스테이지'를 새롭게 구성하고, 국내 최초로 펜디 남녀 통합 컬렉션을 선보인다고 전했다.

롯데백화점이 '가을·겨울 시즌'을 맞아 지난 17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운영하는 LVMH 그룹의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펜디의 임시 매장은 명동 본점 지하1층의 메인 광장인 '코스모노지 광장'을 특별한 공간으로 재탄생 시켰다.

펜디의 이번 특별한 임시 매장은 올 해 가을겨울 컬렉션의 메인 색상인 브라운과 옐로우를 활용한 '시스루 월(See Through Wall)'로 디자인 되었으며, LED패널을 활용한 패션쇼 영상과 함께 좌우로 남성과 여성 컬렉션을 선보여 입구에 들어서는 고객으로 하여금 펜디만의 세련됨과 고급스러운 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펜디 상품.(사진 제공 = 롯데백화점)

이와 함께, 1965년부터 올 해까지 54년간 펜디의 여성복 수석 디자이너를 역임해 온 세계적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의 유작 컬렉션도 함께 선보인다. 패션계의 거장으로 불리는 칼 라거펠트는 올 해 2월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패션쇼를 위해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칼 라거펠트가 1981년 직접 디자인한 '칼리그래라피 FF로고'를 버클로사용한 미니사이즈의 '칼리그래라피 백'과 함께 그의 작업실에서 영감을 받은 칼 콜라쥬 모티브의 액세서리를 주목할 만 하다.

롯데백화점과 펜디는 이번 임시매장을 통해 밀레니얼 세대에게 다가갈 수 있는 다양한 가을 신제품 백과 액세서리를 선보인다.

펜디 임시 매장.(사진 제공 = 롯데백화점)

1997년 '실비아 벤추투리니 펜디(Silvia Venturini Fendi)'가 탄생시킨 펜디의 아이코닉한 '바게트 백(Baguette bag)'이 2019년 트렌드에 맞추어 돌아왔으며, 강북 상권 최초로 남성 컬렉션을 정식으로 선보여 후드티와 티셔츠, FF로고 자카드 의류를 비롯한 남성용 바게트 백도 새롭게 만나볼 수 있다.

롯데백화점 전예원 해외패션부문 치프 바이어는 "새로운 형태의 공간 마케팅을 통해 밀레니얼 세대에게 브랜드의 스토리를 효과적으로 전달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5월 펜디와 협업해 '로마 아모르 컬렉션'을 선보이며 성과를 냈던 만큼, 이번 임시 매장 역시 새로운 공간에서 특별한 컬렉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펜디를 시작으로 올 하반기에는 본점 지하1층의 메인 광장에 '더 웨이브' 임시 매장을 오픈해 새로운 유통 트렌드를 제안하고 밀레니얼 세대를 집객 할 수 있는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펜디 임시 매장.(사진 제공 = 롯데백화점)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