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주요기사
대한항공,인천~브루나이 노선 신규 시행…4일부터로얄 브루나이항공과 공동 운항…600년 전통의 주거양식 고수하는 '캄퐁 아에르' 수상 가옥촌 존재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9.09.02 18:30
  • 댓글 0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대한항공은 4일부터 로얄 브루나이항공과 인천~브루나이 노선에 대해 공동 운항을 시행한다고 2일 전했다.

공동운항은 상대 항공사의 좌석을 자사의 항공편명으로 판매해 운항편 확대 효과를 거두는 항공사간 제휴방식이다.

이번 공동운항은 대한항공이 로얄 브루나이항공의 인천~브루나이 운항노선에 판매사로 참여하는 방식이다. 대한항공은 인천~브루나이 노선을 직접 취항을 하지 않고도 실질적인 노선 확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공동운항 시행을 통해 대한항공은 로얄 브루나이항공이 주 4회(화,목,금,일) 운항하는 인천~브루나이 노선을 대한항공 편명으로 판매할 수 있게 된다.

대한항공 공동운항편 항공권을 예매한 고객은 대한항공의 편리하고, 신뢰성 높은 예약, 발권 서비스를 누리는 한편 스카이패스(SKYPASS) 마일리지도 적립할 수 있게 된다.

원시 자연의 생태계를 간직해 '아시아의 허파'라고 알려진 브루나이는 국토의 85%가 숲과 삼림지대이다. 맹그로브숲을 걸으며, 코주부원숭이와 조우할 수 있는 '울루 템부롱 공원' 정글 트레킹과 600년 넘게 전통적인 주거양식을 고수하는 '캄퐁 아에르' 수상 가옥촌이 대표적 관광자원이다.

아울러 한-브루나이 양국 간 건설 및 에너지 분야에서의 안정적인 경제교류를 기반으로 향후 지속적인 산업관련 인적교류 확대도 기대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재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등 스카이팀 회원사를 비롯해 전세계 총 35개 항공사와 모두 950개의 노선에 대해 공동운항을 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공동운항 확대로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다양한 스케쥴과 선택권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