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김포시, 택시 불법행위 신고포상금 제도 시행
  •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 승인 2019.09.12 13:05
  • 댓글 0
   
【인천=서울뉴스통신】 이창호 기자 =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택시 승차거부, 미터기 미사용 등 7가지 대표적 택시 불법행위에 대해 오는 16일부터 신고포상금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신고 대상은 ▲택시 승차거부 ▲택시 미터기 미사용 ▲법인택시의 명의이용금지 위반 ▲개인택시 불법대리운전 ▲개인택시 불법 양도·양수 ▲자가용자동차 불법 유상운송 ▲대여자동차(렌터카) 유사택시 영업행위다.

신고자는 직접 목격한 위반행위에 대해 「김포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등 위반행위 신고 포상금 지급 조례」의 신고서를 작성해 증거자료(동영상, 녹취, 사진 등)와 함께 제출하고 김포시로부터 최종 행정처분이 확정되면 포상금(5만 원~20만 원)이 지급된다.

김광식 교통개선과장은 “신고포상금 제도는 택시 불법행위에 대해 경각심을 갖게 해 시민의 택시이용 편의를 제고하는 한편, 미터기 미사용 등 택시 불법행위를 근절해 실차율 상승에 따른 택시 증차를 꾀하는데 목적이 있다.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신고포상금 제도의 홍보를 위해 이달 중 신고포상금 제도를 안내하는 스티커를 제작·배포해 관내 택시 전 차량에 부착토록 할 예정이다.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rgl1004@nate.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