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동북부
양평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 경기동북부 취재본부 최인영 기자
  • 승인 2019.09.18 14:29
  • 댓글 0
   
【양평=서울뉴스통신】 최인영 기자 = 양평군은 파주시 소재 돼지농장에서 17일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관내 유입되지 않도록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모든 행정력을 쏟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부터 19일 오전 6시30분까지 48시간 전국 돼지농장 일시이동중지 명령이 발동됨에 따라 관내 양돈농가도 일시이동 중지에 들어갔다

양평군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철저한 차단을 위해 관내 양돈농가에 소독약을 긴급 배부 하고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 체제로 확대 운영한다.

군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을 위해 축사 주변 소독을 철저히 하고, 야생 멧돼지의 철저한 차단과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국가 여행 및 모임(행사), 농장 간 방문을 자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양평군에서는 33호 농가에서 52천두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으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예방약도 치료약 없는 치사율 100%의 전염성이 강한 바이러스 돼지 질병이다.

경기동북부 취재본부 최인영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동북부 취재본부 최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