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News in picture
롯데百, 27일 200억 원 규모 '캐시미어 위크'…10만 원 이하 가격캐시미어, 低 중량·高 보온성·윤리적인 측면에서 주목 받아…무채색·레드·핑크 등 총 37개 컬러 준비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9.09.22 08:37
  • 댓글 0
▲ 롯데 캐시미어 페어 모델.(사진 제공 = 롯데백화점)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롯데백화점이 창립 40주년을 맞이해 27일부터 겨울철 고급 의류 소재인 캐시미어를 100% 사용한 니트를 10만원 이하 가격에 선보이는 '롯데 캐시미어 위크'를 진행한다.

캐시미어는 무게가 가볍고, 보온 효과가 우수해 대표적인 겨울철 의류 소재로 꼽힌다. 또한, 모피, 구스 다운 등의 겨울 의류는 '동물학대' 이슈가 존재하는데다, 대체 소재인 인조 모피와 인조 가죽은 환경 오염을 야기한다. 그러나 캐시미어는 인도 카슈미르 지방에서 자라는 산양이 털갈이를 할 때 자연스럽게 얻을 수 있어 윤리 이슈에서 자유롭고 친환경적인 소재로도 인정 받고 있다.

실제로 2015년 처음 오픈한 롯데백화점 니트 전문 PB(자체 브랜드) '유닛'의 겨울철 캐시미어 상품 매출 비중은 2016년 유닛 전체 매출의 21% 수준에서 2017년 43%, 2018년 약 60% 까지 증가했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27일부터 시작하는 '롯데 캐시미어 페어' 행사에서 총 25만장, 200억원 물량의 캐시미어 니트 상품10종(여성 5종, 남성 4종, 머플러 1종)을 선보인다. 이번 행사에서 주목할 점은 다른 브랜드에서 일반적으로 10만원에서 30만원 대에 판매되는 캐시미어 100% 소재의 여성용 니트를 8만 8000원에, 남성용 니트를 9만 8000원에 선보인다는 것이다.

캐시미어 니트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제공될 수 있는 이유는 사전 기획을 통해 물량을 대규모로 준비했기 때문이다. 롯데백화점은 2018년 9월부터 기획하기 시작해 최상급으로 꼽히는 내몽고 지역의 캐시미어 원사를 대량으로 매입하고, 체계적인 생산 계획을 세움으로써 남성/여성용 니트를 10만원 이하 가격에 선보일 수 있었다.

색상 또한 다양하다. 블랙, 그레이 등의 무채색뿐만 아니라 고객의 취향을 반영한 레드, 핑크, 오렌지 등을 포함해 총 37종의 색상을 준비했다. 일반적으로 캐시미어 니트 색상이 15종 정도에 불과하다는 점과 비교하면 약 2배 이상으로 늘린 것이다.

롯데백화점 김재열 PB운영팀장은 "겨울철 스타일과 보온성 모두를 중시하는 고객들에게 캐시미어 소재가 인기 높지만, 비교적 고가의 소재로 인해 대중적이지는 않다"면서 "철저한 사전 기획을 통해 10만원 이하라는 파격적인 가격의 캐시미어 100% 니트 상품들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의 니트 전문 PB(자체브랜드) '유닛'은 지난 2015년 9월 처음 오픈해 전국 25개 점포에 매장을 열어 2018년까지 매출이 1000% 이상 증가하며 합리적인 가격대의 수준 높은 니트 의류를 찾는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 롯데 캐시미어 페어 모델.(사진 제공 = 롯데백화점)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