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주요기사
김포시, ASF 4189두 살처분 완료…확산 방지 안간힘발생 농장 등 반경 3km 이내 5농가에서 살처분 완료
  •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 승인 2019.09.25 15:39
  • 댓글 0
   
 

【인천=서울뉴스통신】 이창호 기자 =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농장 등 반경 3km 이내 5농가에서 4189마리의 돼지 살처분을 25일 오전 8시에 완료했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23일, 통진읍 가현리의 한 돼지농장에서 폐사, 유산 등 의심신고가 접수되고 밤 10시경 양성통보를 받자 살처분과 매몰작업에 들어간 바 있다.

김포시는 현재 매몰지 주변의 잔존물 처리와 추가 생석회 도포, 펜스 설치, 도로 방역 등 추가 발생과 확산을 막기 위해 온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포시는 농업기술센터 내 거점소독소 1개소는 물론, 농가 16개소, 도로 3개소 등 통제초소를 총 19개로 늘려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통제초소는 공무원 등이 투입 돼 24시간 3교대로 운영되며 출입통제와 함께 방역소독 중이다.

또한, 해병대 2사단도 제독차량 4대를 지원해 위험구간 주요 도로를 1일 2회 소독하는 등 민·관·군이 유기적 방역활동 중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피해를 입은 농가의 애타는 마음을 다 헤아릴 순 없지만 확산 방지를 위해선 신속한 살처분과 지나칠 정도의 방역활동이 필수”라면서 “국가적 재난 상황인 만큼 도로 방역 등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rgl1004@nate.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