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ㆍ충남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자투자사업 ‘시의회 동의안’ 통과지역경제 활성화와 대규모 주민편익시설로 ‘재탄생’
  •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 승인 2019.10.02 16:54
  • 댓글 0
   
 

【대전ㆍ충남=서울뉴스통신】 조윤찬 기자 =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동의안이 2일 대전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사업자 선정 등 후속절차 추진에 새로운 동력을 얻게 됐다.

대전시의회는 이날 제245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시민부담 최소화 및 하수처리 효율성 극대화’라는 기본 추진방침 아래 앞으로 중앙민간투자심의에 이어 제3자 공고, 사업시행자 선정 및 실시협약 체결 등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함은 물론 시민에게 정확한 추진상황을 제공하고 공감을 얻어 더 이상의 소모적 논쟁을 종식시킨다는 방침이다.

특히 시 환경녹지국은 일부 정당과 시민단체에서 제기하고 있는 민간투자사업에 따른 하수도요금 폭등 우려, 하수처리장 이전 필요성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시민에게 알리고 사업계획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정을 거쳐 각종 우려를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하수처리장 이전 후 원촌동 및 오정동 토지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앞으로 구체적인 활용계획을 마련해 대전발전의 초석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회덕 IC 신설 후 대전 동측 관문이 될 원촌동 하수처리장이전 부지(40만4000㎡)는 대덕연구개발특구 배후 주거기능과 새로운 혁신성장공간으로 활용되고 현 오정동 위생처리장으로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용하는 시민을 포함한 인근 주민들이 오랜 불편을 겪어 왔으나 향후 부족한 물류기능이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는 용도로 활용 가능하게 된다.

또한 이전 예정지(구즉동)는 최신식 하수처리장을 지하에 건설하고 지상부를 복합체육시설 등 주민편익시설로 활용할 수 있어 인근주민들에게 새로운 대규모 쉼터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욱이 본 사업은 2021년 착공과 2025년 준공예정으로 추진하는 대규모 SOC사업으로 사업기간 동안 1조6000억원 규모의 생산유발효과와 1만200명의 취업 유발효과가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허태정 시장은 이와 관련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은 단순히 하수처리장을 새로 짓는 사업이 아니라 지하화 및 첨단시설로 조성해 악취 없는 시민친화 명소로 조성하고 원촌동 이전부지 등에 대해 대덕특구 미래성장 공간 활용으로 대전발전의 기폭제가 되도록 할 것” 이라며 “이제는 150만 시민의 지혜와 성원을 모아 성공적 사업 추진에 전력을 다해나가자” 고 당부했다.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ycc92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