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ㆍ전남
기준치 초과한 음식물 쓰레기 유통 토양 오염 주범 해남군무상공급이라는 이유로 그대로 유통시키는 무책임한 공무원·
  • 광주전남 취재본부 서명환 기자
  • 승인 2019.10.11 19:57
  • 댓글 0
   
▲ ▲사진=분선센타 기준치 초과 성적서
【광주ㆍ전남·해남 =서울뉴스통신】 서명환 기자 = 해남군은 음식물 자원화 시설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퇴비와 섞어서 농민들에게 무상 공급한다면서 기준치에 초과한 퇴비를 만들어 농민들에게 공급하면서 무상공급이라는 이유로 책임이 없다는 뻔뻔한 공무원이 있어 농민들의 원성이 되고 있다.

생활자원 처리시설은 퇴비를 생산하면서 매년 한번 있는 분석 검사 기준, 8월 20일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는 하지만 실질적으로 유통시키는 것은 비료관리법 시행규칙 기준에 초과한 퇴비를 유통시키고 있으며 해남군 농민들에게 무상공급 해야 되는데도 타 지역인 영암으로 대량 유통시키면서 직원과 커넥션이 의심되어 문제가 커지고 있다.

불순물이 많다는 것은 곧 비닐 등 이물질이 많다는 것이며 이것은 토양오염의 원인이 되고 한 농민에게 대량유통은 그 퇴비를 가져가는 농가는 가축분 퇴비와 섞어서 다시 되돌려 파는 형식이 되는데 재고를 없애기 위해 편법으로 유통 시키고 있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무상공급이어서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고 하지만 분석 센타 직원에 따르면 불순물이 너무 많아서 도저히 퇴비로 사용 할수 없는 것이라고 하는데도 그대로 유통시키는 해남군은 현행법도 무시하는 행정을 펼치고 있으며 퇴비로는 도저히 사용할 수 없는 음식물 쓰레기를 농민들에게 공급하여 토양을 오염시키는 주역으로 무능한 해남군에서 뻔뻔한 해남군이 되고 있다며 농민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한 농민은 “해남군은 모든 것을 원점으로 되돌리고 인사이동이 잦은 공무원 보다는 전문 인력을 충원하고 시설비에 투자하여 기준치에 맞는 양질에 퇴비를 생산하여 농민들에게 공급하여 친환경 농업으로 가는데 선봉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였다.

광주전남 취재본부 서명환 기자  hwan2494@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 취재본부 서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사진=해남군 자원화시설 전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