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이낙연 국무총리, 충북 친환경영농현장 방문괴산군 흙사랑 영농법인 방문 농업 현장 목소리 청취
  •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 승인 2019.10.12 11:47
  • 댓글 0
   
【충북ㆍ세종=서울뉴스통신】 박선영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충북 괴산군 소재 친환경농장인 ‘흙사랑 영농법인’을 방문했다.

이시종 충청북도지사와 이차영 괴산군수, 정운현 국무총리 비서실장, 농림축산식품부 오병석 차관보가 함께했다.

이번 방문은 괴산군 친환경농업 현황보고와 괴산지역 영농관계자들과의 현장대화 및 친환경농산물 가공·생산시설 참관 등을 통해 어려운 농업 현실에 대한 목소리를 듣고자 마련됐다.

현장대화는 지역 내 생산자단체와 괴산먹거리연대 준비위원회 등 지역 농업인들이 참석해 친환경 제품과 학교급식, 소비자 대상 프로그램, 농업현장의 어려운 점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가 진행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현장대화에서 “앞으로 친환경농업 생산과 소비가 확대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이시종 도지사는 “유기농특화도 충북의 실현을 위해 앞으로도 작지만 내실 있는 친환경 영농법인 확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정부도 대규모 유기농산업 육성 정책이 충북에서 시행될 수 있도록 힘써 주실 것”을 강조했다.

흙사랑 영농법인(대표 윤영우)은 2003년 10월 설립된 업체로 현재 직원 21명, 회원농가 50농가로 구성되어 있으며, 재배면적 58ha에서 쌀, 잡곡, 양배추, 옥수수 등 30여종의 친환경농산물을 생산하여 연매출 23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괴산 지역의 작지만 내실 있는 영농법인이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suny1849@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