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충북농업기술원, 마늘 기계파종으로 노동력 절감6일 ‘단산’ 마늘 기계파종 시연회
  •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 승인 2019.11.06 07:01
  • 댓글 0
   
【충북ㆍ세종=서울뉴스통신】 박선영 기자 =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6일(수) 단양군 가곡면 가대리 마을회관 인근 마늘재배 포장에서 마늘연구소 육성 품종인‘단산’마늘의 기계파종 시연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연회는 인력난을 줄일 수 있는 기계파종 활성화를 위하여 마늘연구회, 인근 마늘재배농가 및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이 날 시연할 파종기계는 트랙터 부착형 7조식으로 멀칭비닐 천공형 점파식 마늘파종기이다. 마늘 파종에 소요되는 시간은 1시간/10a로 관행 24.8시간에 비해 96% 적게 소요되어, 노동력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마늘연구소 장후봉 소장은 “농촌 인력난이 심각한 만큼 기계를 이용한 생력화가 꼭 필요한 실정이며, 기계파종이 정착할 수 있도록 관련 연구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많은 농가가 시연회에 참석해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마늘연구소는 지난 10월 31일 단양군 어상천면 임현리에서 경운기 부착형 5조식 파종 시연회를 진행하여 인근 농업인에 좋은 평가를 받았었다.

시연회에 참가했던 이화원 농민은 “상승한 인건비도 문제지만 농촌에 사람이 없어 시기에 맞춰 사람을 구하기 어렵다.”라며, “앞으로 기계 파종하지 않으면 마늘농사 짓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suny1849@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