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충북 도내 급식학교, 다채로운 가래떡데이 행사 펼쳐많은 급식학교에서 매년 11월 11일에
  •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갑준 기자
  • 승인 2019.11.11 10:25
  • 댓글 0
   
▲ 가래떡데이 행사 <사진=이갑준 기자>
【충북ㆍ세종=서울뉴스통신】 이갑준 기자 = 충북도내 많은 급식학교에서 매년 11월 11일에 ‘가래떡 데이’ 행사를 펼치고 있다.

11일 충북도 교육청에 따르면 이 행사는 학생들에게 농업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농업인의 노고에 대한 감사한 마음과 쌀의 영양적 우수성을 교육하기 위해 마련됐다.

가래떡 데이란 11월 11일의 모양이 긴 막대 모양의 우리 전통 흰떡인 가래떡을 4개 세워놓은 모습에서 착안해 만든 이름으로,

우리 고유 음식인 가래떡을 활용하자는 캠페인으로 2006년 11월 11일에 처음으로 선정되었다. 또한 11월 11일은 1996년 5월 30일 ‘농업인의 날’로 제정된 정부 기념일이다.

11일에는 남일초등학교(교장 윤기순)와 오송중학교(교장 전연화) 등에서 다양한 가래떡데이 행사를 진행했다.

남일초등학교에서는 가래떡이 급식으로 제공되고, 쌀 소비 촉진을 위한 쌀사랑 가래떡데이 홈쇼핑 광고지 만들기, 가래떡 3행시 짓기 대회 등을 운영했다.

오송중학교에서는 가래떡 급식 제공, 농업인의 날 5행시 짓기 대회를 개최했다.

도교육청에서는 11일 행사로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을 비롯한 도교육청 직원들이 구내식당에서 가래떡을 시식하는 행사와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가래떡 나눔 행사도 가졌다.

11일 오전 10시 30분 김병우 교육감은 성보나의 집을 방문해 가래떡 4말, 쌀20kg 10포를 전달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2014년부터 매년 농업인 날인 가래떡 데이에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가래떡을 전달해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학교급식과 연계한 가래떡 데이 행사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갑준 기자  rntn6404@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갑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