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News in picture
롯데마트,'제5회 베트남 물산전' 진행…베트남 하노이시 인민 위원장 참석 예정21일~27일 35개 베트남 업체 상품 전시 및 판매…베트남 업체들 국내 진출 위한 업체 상담회도 진행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9.11.21 14:33
  • 댓글 0
   
▲ (사진 제공 = 롯데쇼핑)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롯데마트가 21일부터 27일까지 전 점에서 '제5회 베트남 물산전'을 진행한다.

'베트남 물산전'은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선보이는 행사로 베트남의 문화와 상품들을 전시하고 판매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진행하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총 35개 베트남 업체가 신선식품, 가공식품 등 다양한 상품들을 선보인다.

대표적인 상품으로는 베트남 여행 시 꼭 사는 인기 아이템들을 준비해 'G7 블랙커피/G7 3in 커피'를 각 1만1500원에, 5780원에, '냉동 베트남 망고(1kg/1봉)'를 5980원에, '특대 쥐치포(240g)'를 6980원에 선보이며, 이외에도 베트남 열대과일·수산물·생활용품 등을 판매한다.

또한, 상품 소개 외에도 롯데 내 계열사 상품기획자(MD)들이 참석해 물산전에 소개된 다양한 제품들의 상품성을 확인한 후 이에 대한 업체 상담회도 진행해 베트남 상품들의 국내 진출도 도울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이번 베트남 물산전을 기념해 22일에 롯데월드타워 아트리움 광장에서 베트남 물산점 오픈 세레머니를 진행한다.

해당 행사에는 베트남 하노이시 인민위원장인 '응웬 뚝 쭝(Nguyen Duc Chung)'과 주한베트남 대사관 관계자도 참석해 행사를 축하할 예정이다.

이밖에 오픈 세레머니 행사 동안 베트남 전통공연과 함께 대한민국의 퓨전 국악 공연 등도 진행해 상품 교류회를 넘어 양국간의 우호를 다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난 2008년 12월 국내 유통사 최초로 베트남에 진출해 베트남 호치민시에 '남사이공점'을 오픈하며 베트남 시장에 진출했으며, 2010년 7월에는 2호점인 '푸토점'을, 2012년 11월에는 3호점인 '동나이점'을, 그 해 12월 4호점인 '다낭점'을 오픈하는 등 지속 점포를 확대했으며 총 14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이처럼 베트남 내 활발한 활동에 힘입어 국내에서 진행되는 베트남 물산전의 최적의 파트너로 선정돼 베트남 상품을 국내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베트남에서 적극적인 점포 확장 전략을 펼쳐 품질과 위생을 담보한 신선식품과 다양한 밀솔루션(Meal Solution)을 기반으로 한 차원 더 진화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마트 문영표 대표이사는 "롯데마트는 베트남 현지에서 프리미엄급 쇼핑몰의 대표 주자로 인식되고 있으며, 베트남 고객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쇼핑의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라며, "이번 물산전을 통해 국내 고객들에게도 베트남 상품을 소개하는 자리를 만들어 롯데마트와 베트남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제공 = 롯데쇼핑)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