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2019‘한국관광의 별’이 되다한국관광의 별, 10년 만에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선정 쾌거
  •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 승인 2019.12.10 20:03
  • 댓글 0
   
【충북ㆍ세종=서울뉴스통신】 박선영 기자 = 충북도는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테마파크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2019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되었다고 10일 밝혔다.

한국관광의 별은 한 해 동안 한국관광 발전에 기여한 관광자원을 선정해 시상함으로써 국내관광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고자 추진돼 왔다. 올해부터는 종전의 형태별 분야․부문 체계에서 벗어나, 매력도와 기여도를 중심으로 본상과 특별상으로 나누어 시상한다.

본상은 ▲본래의 매력이 뛰어난 관광자원 ▲새로운 콘텐츠와 서비스 등으로 새로운 매력을 창출한 관광자원 ▲관광약자를 위한 배려가 충분한 관광자원 중 4개를 선정하며, 특별상은 ▲신규 관광지 중 성장이 기대되는 관광지 ▲ 관광활성화에 기여한 방송과 사람 중 3개를 선정하는데 이 중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테마파크는 본상의‘새로운 매력을 창출한 관광자원’분야에 선정됐다.

이는 2010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으로 충북도는 10년 만에 처음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2017년 7월 개장 후, 2년 만에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되는 영광스러운 업적을 이뤄낸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테마파크는 기존 단양팔경, 온달관광지, 계곡 등의 자연경치를 즐기는 정적인 관광지에서 짚와이어, 알파인코스터, 단양강 잔도 등 체험형 관광지로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하게 되는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만천하스카이워크 테마파크와 단양강 잔도는 개장이후 20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하였으며, 금년 11월 현재까지 단양군을 방문한 관광객이 1,000만명을 돌파하는 등 관광도시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이는 천혜의 비경 도담삼봉을 비롯한 단양팔경과 만천하스카이워크 테마파크, 단양강 잔도, 수양개빛터널 등 체험형 관광시설의 시너지 효과가 만들어 낸 결과라 할 수 있다.

이준경 관광항공과장은 “만천하스카이워크 테마파크가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됨으로써 관광단양의 위상제고는 물론 대한민국 대표관광지 역할을 다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우리 충북에 많은 관광의 별이 탄생될 수 있도록 관광인프라 구축과 홍보에 만전을 기할 것”임을 밝혔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suny1849@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