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교통공사, 코로나-19 '현장대응체계 재정비'"경영진이 직접 현장에서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해 매일 점검 실시"
  •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2.15 08:34
  • 댓글 0
   
【인천=서울뉴스통신】 이창호 기자 = 인천교통공사는 지난 13일부터 임원진이 최일선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위기경보상황 장기화에 대비하여 직접 사업장 점검을 통한 현장 대응체계 재정비에 나섰다.

이번 경영진 점검은 위기경보 상황 “경보”단계 해제 시까지 인천도시철도 1호선 및 2호선 역사, 전동차, 월미바다열차, 교통약자 이동지원차량(장애인 콜택시), 종합관제실 등의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한 현장 점검을 매일 실시키로 했다.

특히, 역사 내 발매기와 전동차 내 손잡이, 승강기 등 시민 접촉 시설의 방역소독을 중점 확인하고, 현장에서 근무중인 직원들의 애로사항 청취와 격려를 통해 보다 빈틈없는 대응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정희윤 사장은 14일, 인천도시철도 2호선 종착역인 운연역을 방문하여, 전동차가 회차하는 동안 살균소독하는 현장을 점검하면서, 전동차 회차 여건상 살균 소독 시간이 부족함을 지적하고 인력을 보강하여 살균소독을 강화할 것을 주문하였으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가 종식될 때 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예방활동에 총력을 다하여 시민들이 불안감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rgl1004@nate.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