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ㆍ충남
대전시, 학원·교습소 집단감염 위험 시설 운영 제한 조치이달 30일~내달 5일 휴원 시 1곳당 50만원씩 재난관리기금 지원
  •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 승인 2020.03.27 16:34
  • 댓글 0
   
【대전ㆍ충남=서울뉴스통신】 조윤찬 기자 = 대전시가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학원과 교습소 등 집단감염시설에 영업 중단을 권고하고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명령을 내렸다.

시는 27일 오후 직원 530여명을 동원해 시내 학원 2400여 곳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휴원을 권고하고 감염병 예방 준수사항 이행을 당부하기 위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김재혁 대전시정무부시장도 이날 오후 유성구 노은동의 한 학원을 방문해 영업중단과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시는 최근 집단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학원과 교습소에 4월5일까지 운영을 중단하도록 권고했다.

불가피하게 학원을 운영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과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 제1항 제2호에 의거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명령했다.

예방수칙 준수 명령 미이행 시 관련법에 의한 집회‧집합금지 등 행정조치를 명할 수 있으며 벌금 부과와 확진자 발생 시 치료비 등 손해배상이 청구된다는 점도 통지했다.

박문용 교육청소년과장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어렵더라도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해 운영 제한기간인 이달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 휴원하는 학원‧교습소에 5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청은 내달 6일부터 17일까지 대전동서부교육지원청에 휴원증명서를 신청‧발급받아 시청 교육청소년과에 지원신청서를 제출하면 검토를 거쳐 5월 초에 지원될 예정이다.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ycc92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