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주요기사
인천시, 강화내륙 남북연결도로 공사 착공국지도84호선, 총연장 9.37km에 교량 3개소… 교차로 13곳 들어서
  •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 승인 2018.05.11 17:22
  • 댓글 0
   
 

【인천=서울뉴스통신】 이창호 기자 = 인천광역시는 강화군 길상면과 선원면을 잇는 국지도 84호선 건설공사를 착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노선은 총연장 9.37km에 교량 3개소, 교차로 13곳이 들어선다.

2023년까지 총905억5천만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 도로가 개통되면 강화군 남북을 잇는 중심도로로 활용되어 내륙권으로의 접근성이 향상돼 지역관광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인천지역의 건설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오는 16일 체결해 지역 건설 전문업체 참여율을 높여 경제 활성화에 기여토록 할 예정이다.

국지도 84호선 길상면∼선원면 구간은 강화군 남북도로를 직접 연결하는 유일한 국지도다.

하지만 도로 선형 불량과 왕복2차선으로 도로가 협소하여 사고 발생 빈도가 높고 위험하며 특히 관광 철에는 차량정체가 심해 도로확장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이와 더불어 현재 시는 강화지역을 회주 하는 강화해안순환도로 총연장 84.51km중 52.95km를 이미 개설했다.

미 개설 31.56km중 2공구에 해당하는 대산리에서 당산리구간 5.50km는 올해안으로 공사 완료하여 개통 예정이다.

4공구 황청에서 인화간 8.62km는 공사 추진을 위한 설계가 진행 중에 있다.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rgl1004@nate.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EST CLICK NEWS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