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ㆍ기획 기고ㆍ서통여론
[기고] 나무가 단풍드는 이유를 아시나요!인천공단소방서장 소방정 추현만
  •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 승인 2018.11.29 16:52
  • 댓글 0
   
▲ 인천공단소방서장 추현만
【인천=서울뉴스통신】 이창호 기자 = 2018년은 참으로 기억에 오래 남을 일들이 많았던 것 같다. 그 중 하나를 꼽으라 하면 난 당연히 세일전자 화재를 얘기할 것 같다. 관할 소방서장으로서 지금도 생각하면 아찔하고 가슴 아픈 기억이 떠오른다. 무엇이 문제일까?

올 해는 유난히 더위가 심해 화재현장에 출동한 대원들이 여간 고생한 게 아니다. 폭염이 내리쬐던 8월… 대응 2단계가 발령되어 현장지휘를 하면서 두터운 방화복으로 인해 체온이 제대로 빠져나가지 못해서 거의 탈진상태에 다다른 적이 있었다. 그러면서 목이 말라 마신 물보다 오히려 몸에다 부은 물이 더 많았던 것 같다. 지휘관도 이러한데 현장에서 진압하며 출동한 대원들은 어땠을까하는 생각에 안쓰러운 마음이 든다.

그렇게 더웠던 폭염의 열기가 사라지기도 전에 아침·저녁으로 섭씨 10도 이상의 기온차로 인해 올 해 단풍은 유난히 붉고 아름다운 자태를 보여 멀리 유명한 산을 애써 찾아가지 않더라도 주변 곳곳에서도 감상할 수 있는 특혜를 누릴 수 있었다.

단풍은 한마디로 나무가 겨울을 준비하는 것으로 동물이 월동을 하듯 나무도 모든 것을 멈추고 그동안의 수고를 마감하고 내려놓는 “내려놓음”의 과정이다. 나무줄기에서 잎줄기로 이어진 부분을‘떨겨’를 통해 영양분과 수분이 교류하지 못하게 막게 됨으로 잎은 더 이상의 광합성 작용을 하지 못하게 되고, 이로 인해 초록색의 근원인 엽록소는 파괴가 되어 나뭇잎이 본래 가지고 있던 고유의 색상이 노출되는 것이 바로 “단풍”인 것이다.

모든 나무가 이렇게 철저하게 살아남기 위해 준비를 하는데 사람들이 살아가는 현실은 어떨까? 지구가 생성되어 현재까지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동·식물들은 천재들인 것이다. 우리 인간도 그 속에 속해 살아가고는 있지만 “안전”의식은 생태계에서 최하위를 차지하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사람을 살리는 안전을 추구하지 않고 인간 욕심의 산물인 이익과 효율에만 중점을 둠으로써 그 피해가 결국 사람에게 돌아가는 악순환을 반복하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소방시설을 폐쇄하거나 고장난 채로 방치하는 건물주나 업체 대표자는 추위가 점점 다가옴에도 조금의 이익을 더 얻기 위해 과감한 ‘떨겨’ 기능을 작동하지 않음과 동일한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 결과는 어떨까? 나무는 닫히지 않은 그 부분으로 동해를 입어 죽을 것이고 우리 회사를 위해 애쓰는 직원들은 아침에 출근했던 길을 퇴근길에 밟지 못하고 아침의 인사가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내 가족이 소중한 만큼 직원들과 그 가족도 소중이 여길 줄 아는 사람이야 말로 나무를 닮은 사람이 아닐까 한다. 최근 서울에서 발생한 KT 통신구 화재사례에서 보듯.. 3억원을 투자하여 화재를 미리 막을 수도 있었던 것을 그 백배인 300억원 이상의 통신비 감면과 함께 수백억의 소송전을 치르게 되지 않았는가!

화재가 많이 나는 겨울이 오고 있다. 우리 소방관들은 24시간 신속한 출동을 위하여 훈련에 매진해야 할 뿐만 아니라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자가용을 점검하듯 차량에서부터 개인장비까지 완벽함을 추구해야 하며, 건물주나 업체 대표자는 설치되어 있는 모든 소방시설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안전을 위하여 보강할 것은 없는지 등을 살펴보고 현재의 안전투자는 미래의 회사안녕과 직원들의 행복을 지키는 기초가 된다는 사실과 사소한 흠이나 결함이 나중에는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대형화재를 낸다는 인식을 갖고 올 겨울준비를 했으면 한다. 나무처럼 “떨겨”기능을 작동해야 할 때가 바로 오늘이다. 진짜 추위를 맞기 전에…<인천공단소방서장 소방정 추현만>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  rgl1004@nate.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 취재본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