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주요기사
청주시 시정현안 논의하는‘정책조정회의’운영공간혁신에 이어 부서장벽 허무는 실질적 토론으로 협업행정 기대
  •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갑준 기자
  • 승인 2019.04.15 12:04
  • 댓글 0
   
▲ 시정현안 논의하는‘정책조정회의’<사진=이갑준 기자>
【청주=서울뉴스통신】 이갑준 기자 = 15일 청주시에 따르면 유동적이고 복잡한 행정환경에 유기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융․복합적 정책과제에 대해 조직 공동체가 함께 공유하고 이해하는 자리인‘정책조정회의’를 운영한다.

정책조정회의는 조직 내 분야별 전문 자문인력을 가동하고 필요시에는 외부 전문가도 함께해서 집단지성을 활용해 문제해결에 이르는 길을 찾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효과적이고 민주적인 의사결정을 위해 보고가 아닌 토론이 중심이 된다.

회의안건은 공직 내‧외부 정책 이견 조정 및 협업과제에 대한 창의적 아이디어가 필요한 모든 사업이다. 기존 회의 관행대로 주관부서로부터 보고를 받고 코멘트를 하는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무적이고 생산적인 조언들로 난상토론 할 수 있도록 회의내용을 사전에 숙지토록 하고, 참석대상도 안건에 맞게 다양화할 예정이다.

회의는 매월 둘째, 넷째 주 금요일에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부서에서 회의 개최를 요청하거나 현안이 발생했을 때에도 개최가 가능하다.
참석자는 안건에 따라 선정한다.

시는 12일 오전 9시 소회의실에서 첫 번째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허가민원 사전예고제’에 관련한 쟁점사항을 논의했다.

김항섭 청주시 부시장 주재로, 감사관, 정책기획과, 민원과, 도시계획과, 건축디자인과 및 4개 구청 건축과가 참석했고 발제는 청원구청 건축과장이 했다. 1시간 가량 이어진 회의는 발제시간을 빼고는 토론으로 진행됐다.

회의 참석자들은 사전예고제와 관련해 ①행정력 낭비 문제, ②區간 형평성 문제, ③과도한 규제라는 논란에 대한 견해 등을 열띠게 논의했다.

김 부시장은 “시청사 3층이 물리적 공간혁신으로 소통․협업․창의 행정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면, 정책조정회의는 현안과제에 대해 격의 없이 난상토론 함으로써 부서 간 불통의 상징인 ‘칸막이 행정’을 타파하는 실질적인 프로그램인 될 것이다”라며 “이는 곧 시민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시민중심 행정혁신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4월 26일에 두 번째 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갑준 기자  rntn6404@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갑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