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ㆍ충남
대전성모병원 16일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진료 개시개소식 및 현판식 시비 7천만원 투입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
  •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 승인 2019.08.16 17:28
  • 댓글 0
   
【대전ㆍ충남=서울뉴스통신】 조윤찬 기자 = 대전성모병원이 대전시로부터 여성 장애인들이 심리적‧신체적으로 편안하게 산부인과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로 지정받아 16일부터 진료를 시작했다.

대전성모병원은 이날 오후 3시 산부인과 진료 대기실에서 김용남 병원장과 이강혁 대전시보건복지국장 등 병원 및 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시 지정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개소식 및 현판식을 진행했다.

그동안 대전시 여성 장애인 3만436명은 의료장비와 편의시설을 갖춘 전문 병원이 없어 산부인과 진료를 받기에 불편함이 많았다.

대전성모병원은 시가 시비 7000만원을 투입해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여성 장애인에게 편안한 진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진행한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사업’ 공모에 참여해 선정됨에 따라 여성 장애인이 임신과 출산, 부인종양에 이르기까지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를 위해 대전성모병원은 현재 산부인과 외래 진료실 1개를 장애인 친화진료공간으로 탈바꿈했으며 휠체어를 이용한 장애인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진료대 JW-G2000, 핸디캐리어 이동식 초음파, 핸디 초음파, 이동식 흡인기 등의 첨단 의료장비도 갖췄다.

이와 함께 장애환자가 보호자 없이 내원하거나 동행서비스가 필요할 경우 병원 1층 고객지원 창구를 찾으면 접수부터 진료 전 과정 내내 1대 1 동행 서비스를 제공받게 되며 곧바로 장애인 친화 진료실로 이동해 진료를 받게 된다.

김용남 병원장은 “대전성모병원은 지난 50년 동안 나눔과 섬김 안에서 인간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사랑에 찬 의료봉사를 통해 지역주민의 건강한 삶을 기여해 왔다”며 “이번 장애인 친화 신부인과 운영으로 여성 장애인들도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편안한 환경에서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성모병원 산부인과는 5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며 부인종양 클리닉, 갱년기 클리닉, 고위험 임신 클리닉, 탈출증 질환 클리닉 등 특성화된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부인종양 클리닉과 단일공 복강경 수술센터에서는 2004년부터 고난도 복강경 수술을 통해 자궁근종, 선근종, 난소종양뿐만 아니라 자궁경부암, 자궁내막암, 자궁체부암 등 악성종양에 적용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3000례 이상의 부인과 질환을 치료했다.

2018년 4월부터는 림프부종수술 클리닉, 자궁기형 클리닉과 자궁이식상담 클리닉을 새롭게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ycc92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