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극동대 남지한씨, 2019 대한민국 공익광고제 대상 수상
  •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 승인 2019.10.12 11:47
  • 댓글 0
   
▲ 2019 대한민국 공익광고제 대상 수상,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 극동대 남지한씨
【충북ㆍ세종=서울뉴스통신】 박선영 기자 = 극동대학교(총장 한상호)는 언론홍보학과 4학년 남지한씨가 ‘2019 대한민국 공익광고제 공모전’에서 대상(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공모전은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공익광고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확산하고 캠페인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개최했다. 이번 공익광고 공모전은 총 1,341편이 접수되었으며, 예심과 본심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각 부분에서 수장작이 나왔다.

이번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극동대 남지한씨는 2019 청년취업아카데미 과정에 참가하여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서 주관한 광고콘텐츠제작 연수과정에서 황현지씨, 이정하씨와 함께 팀을 구성하여 출품한 “우리 개는 순한데” 편으로 대통령상의 영예를 안았다.

“우리 개는 순한데” 편은 최근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개물림 사건을 바탕으로, 반려견의 목줄 착용 필요성을 반전의 메시지로 잘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남지한씨는 “올해 코바코 연수과정에서 소중한 인연으로 팀을 이뤄 함께 열심히 하여 큰 상을 받게 되어 기쁘다”라며 “대학에서 관련 전공에 관심이 많았고 앞으로 예비 광고인으로 한 발자국 더 내딛을 수 있는 용기가 생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  suny1849@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박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