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남부
道, 신분당선 정자역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 초청 강연‘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을 주제로 열려
  • 경기남부 취재본부 김인종 기자
  • 승인 2019.10.17 09:25
  • 댓글 0
   
▲ 경기도지하철 서재 저자 초청 강연 포스터.
【수원=서울뉴스통신】 김인종 기자 = 경기도는 오는 22일 오후 4시, 신분당선 정자역 ‘경기도 지하철서재’에서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을 주제로 저자 초청 강연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강연자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 관장은 과학을 대중의 언어로 이야기하는 ‘과학 커뮤니케이터’로, ‘차이나는 클라스’, ‘거인의 어깨’ 등 TV 교양 프로그램에 출연, 대중과 낯설지 않은 인물이다.

이 관장은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과학책은 처음입니다만>, <공생 멸종 진화>, <달력과 권력> 등 여러 과학 도서를 썼으며, 전국적으로 활발한 강연 활동을 하며 과학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 관장은 이날 강연을 통해 과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방법을 알려주고, 생활 속에서 흔히 접하는 정보들을 사례로 삶과 과학을 연결시킬 수 있도록 안내한다.

과학자에게도 어려운 과학을 왜 알아야 하는지, 어떻게 하면 과학 공부에 재미를 느낄 수 있는지, 왜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과학이 꼭 필요한지 등에 관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진솔하고 재미있게 풀어낼 예정이다.

별도의 강연 신청 절차는 없으며, 강연 시간에 맞춰 정자역 신분당선-분당선 환승통로에 있는 ‘경기도 지하철서재’로 가면 강연과 사인회에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느티나무도서관재단(031-262-3494)로 하면 된다.

‘경기도 책 생태계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운영되는 ‘경기도지하철서재’는 신분당선 동천역, 정자역, 광교중앙역에 있다. 2016년 8월 동천역에 최초로 문을 연 이후 현재까지 3개 지하철서재에 총 1,500여 권의 장서를 갖추고 월평균 400여 권의 대출 권수를 기록하는 등 시민 자율 도서관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정자역 지하철서재는 문화체육관광부(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2019년 오디오북 체험공간’으로 선정돼 다채로운 독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조한경 경기도 콘텐츠정책과장은 “경기도 지하철서재를 연말까지 2개 노선, 2개 역사에 신규 개소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노선과 역사로 확대, 책 읽는 문화가 널리 퍼져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경기도 지하철서재’ 외에도 ‘경기 서점학교’, ‘우수출판콘텐츠 제작 지원’, ‘경기 히든작가’ 등 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경기남부 취재본부 김인종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남부 취재본부 김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