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동북부
가평군, 북한강 위 로드길 열어
  • 경기동북부 취재본부 최인영 기자
  • 승인 2019.11.11 11:20
  • 댓글 0
   
【가평=서울뉴스통신】 최인영 기자 = 가평군은 설악면 신선봉(381m)과 북한강을 연결하는 ‘신선봉 순환 등산로 조성사업’을 완료함으로써 새로운 힐링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1일 군에 따르면 지역의 대표적인 둘레길 조성으로 산행인구를 유치하고자 설악면 송산리~사룡리 1.5km구간에 조망권 및 휴식공간을 확보할 수 있는 데크로드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4억8000여만 원을 들여 5개월간 공사를 진행했다.

데크로드는 북한강 청평호반과 주변 산세의 빼어난 자연경관을 바라보며 산행을 즐길 수 있도록 신선봉 암벽을 둘러 북한강 수변 쪽으로 시공했으며, 난간을 설치하고 낙석방지 격자망 지붕을 씌워 안전과 주위 시야가 확 트이도록 했다.

포토존도 확보해 등산객은 물론 지역주민 누구나 산과 강의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하며 편안하게 산책할 수 있는 코스로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군은 등산객의 안전과 편의 제공은 물론 지역 환경개선을 위해 ‘호명산 등산로 데크조성사업’도 추진중에 있다.

사업비 9천9백여만 원을 들여 호명산 인도교부터 등산로 입구까지 구거부지에 위치한 용배수로에 난간이 포함된 길이 6.8m 및 58.8m 데크로드 2식과 3.53m, 9.4m의 데크계단 2식 등을 올해 안에 설치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관내에는 크고 작은 명산들이 많은 만큼 앞으로도 등산객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산행길을 조성할 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 주민에게도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등산로 정비 및 관리에 만전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설악면 사룡리와 선촌리에 위치한 울업산 신선봉은 북한강과 청평호가 3면을 둘러싸고 있는 천혜의 자연경관으로 해마다 전국에서 수많은 등산객들이 즐겨 찾는 명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신선들이 놀던 자리라해 붙여진 신선봉 정상에 오르면 장락산과 왕터산이 이어지고 북한강과 청평호 건너 북쪽 멀리 화악산(1,468m)과 명지산이 조망되며, 동남쪽으로는 중원산(800m), 용문산(1,157m) 등 양평의 아름다운 산들이 시원스레 펼쳐지면서 산은 작아도 조망과 풍관이 좋은 산이다.

여기에 청평호는 북한강을 막아 만든 청평댐으로 인해 생긴 인공호수로 주위의 산과 호반의 맑은 물이 빚어내는 경치가 매우 아름다워 수도권 관광지로 유명하다.

청평호 주변으로 오래된 호반 유원지와 별장들이 자리잡고 있으며, 호반에서는 수상스키를 비롯한 각종 놀이를 즐길 수 있고 숙박시설이 완비돼 있어 사계절 휴양지로 각광받는 곳이다.

경기동북부 취재본부 최인영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동북부 취재본부 최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