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ㆍ정당
천정배 의원, '日 원전수 방류 계획'...해양생태계와 인류안전 위협하는 테러' 밝혀"최인접국 한국 정부가 국제법적으로 개입 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해야"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2.15 21:10
  • 댓글 0
   
▲ 천정배 의원
【서울뉴스통신】 이창호 기자 = 일본 정부와 도쿄 전력이 120만톤 분량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추진하는 가운데, 천정배 의원(광주서구을)이 "해양 생태계와 인류의 안전을 위협하는 테러 행위"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천정배 의원은 15일, 논평을 통해 "일본은 오염수를 장기 저장할 기술이 있음에도, 보관비용과 정치적인 이유로 고독성의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려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천정배 의원은 또한 "일본 정부는 이 오염수가 트리튬 이외의 방사성 핵종들을 제거한 이른바 '처리수'이기 때문에, 방류해도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그러나 도쿄전력이 일본 정부에 보고한 자료를 통해 처리수에도 세슘과 스트론튬 등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이 100배 이상 포함된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 계획을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천 의원은 "일본의 최인접국인 우리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유엔해양법협약, 원자력 안전 국제규범 등 국제법적으로 개입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의 부당성을 알리고 이해당사국들을 적극적으로 설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창호 기자  rgl1114@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